“美 방위비 제안, 원칙적 측면서 상당한 차이 있어”
상태바
“美 방위비 제안, 원칙적 측면서 상당한 차이 있어”
  • 전지선 기자
  • 승인 2019.11.19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용가능한 분담 이뤄질 수 있도록 인내 가지고 노력할 것"
내년도 주한미군의 방위비 분담금을 결정하는 제11차 한미 방위비분담 특별협정(SMA) 제3차 회의가 19일 파행 끝에 조기 종료된 가운데 정은보 한국 측 협상 수석대표가 외교부 브리핑룸에서 정부 입장과 협상 상황 등을 발표하고 있다.
내년도 주한미군의 방위비 분담금을 결정하는 제11차 한미 방위비분담 특별협정(SMA) 제3차 회의가 19일 파행 끝에 조기 종료된 가운데 정은보 한국 측 협상 수석대표가 외교부 브리핑룸에서 정부 입장과 협상 상황 등을 발표하고 있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제11차 한미방위비분담특별협정(SMA) 협상의 한국 수석대표인 정은보 방위비분담협상대사는 "미국 측의 전체적인 제안과 저희가 임하고자 하는 원칙적 측면에서 상당한 차이가 있다"고 19일 밝혔다.

정은보 수석대표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미측이 공정하고 공평한 분담을 요구하며 기존 SMA 틀에 벗어난 주장을 하는 데 대한 대응 방안'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정 대표는 "공정하고 공평한 분담과 관련해서는 (양쪽) 다 공정하고 상호 수용가능한 분담을 천명하고 있다. 앞으로 계속 노력해 상호 간에 수용가능한 분담이 이뤄질 수 있도록 인내를 가지고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또, 미국이 방위비 문제와 주한미군 감축 등을 연계할 가능성에 대해서는 “한 번도 논의된 바가 없다”고 전했다.

정 대표는 이날 제임스 드하트 미국 수석대표와 제3차 회의 이틀째 일정을 진행했지만 약 1시간만에 자리가 마무리됐다.

정 대표는 회담의 조기 종료에 대해 “회담이 예정대로 진행되지 못했던 것은 미측이 먼저 이석을 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한미간에 실무적으로는 다음 회의 일정을 잡아놓고 있다. 오늘 회의가 예정대로 진행되지 않았던 상황이 발생한 만큼, 그에 따라서 필요한 대응을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