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20 3분기 수출‧수입 감소세...한국 수출 감소폭 10번째
상태바
G20 3분기 수출‧수입 감소세...한국 수출 감소폭 10번째
  • 유안나 기자
  • 승인 2019.11.29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OECD ‘G20 국제 상품 교역’ 통계 발표...G20 수출‧수입 각각 0.7%, 0.9% 줄어
부산항 신선대부두에 수출입 화물이 쌓여있는 가운데 대형 크레인이 화물선을 기다리고있다.
부산항 신선대부두에 수출입 화물이 쌓여있는 가운데 대형 크레인이 화물선을 기다리고있다.

[공감신문] 유안나 기자=주요 20개국(G20)의 3분기 상품 수출‧수입이 감소세를 보였다. 

이에 경제협력개발기구(OECD)는 국제유가 하락, 주요국 통화의 미국 달러화 대비 가치 절하 등이 반영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28일(현지시간) OECD가 발표한 ‘G20 국제 상품 교역’ 통계에 따르면, 3분기 G20 수출은 3조6109억 달러(약 4250조원)로 직전 분기보다 0.7% 줄었고, 수입은 3조6544억 달러(약 4300조원)로 0.9% 감소했다. 

한국은 수출이 0.4% 줄어 감소폭이 10번째로 컸고, 수입도 2.3% 감소했다. 

아시아 주요국들을 보면 인도는 수출과 수입이 각각 3.1%, 9.7% 감소했다. 

중국과 인도네시아는 수출이 각각 1.6%, 4.1% 늘어난 반면, 수입은 1.8%, 0.4% 줄었다. 

다만, 일본은 달러화 대비 엔화 가치 상승 등의 영향으로 수출과 수입이 2.2%, 0.5% 증가했다. 

유럽연합(EU)의 경우 수출과 수입이 각각 1.8%, 0.4% 줄어 유럽 내 국가들이 전반적으로 큰 타격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프랑스는 각각 -3.6%, -1.7%, 독일 -0.4%, -1.8%를 보였다.

미국은 중국과의 무역 갈등 여파로 –0.2%, -0.7%를 기록했다. 

한편, 중남미권에선 멕시코의 수출과 수입이 0.2%, 0.4% 감소했다. 브라질은 수출이 3.5% 줄었지만 수입이 15.3%나 급증했다. 

이와 관련, OECD는 브라질 정부가 석유·천연가스 산업 관련 장비 수입 시 세금 혜택을 주기로 하면서 수입이 증가한 것으로 분석했다. 

아르헨티나는 3분기에 수출이 5.1% 늘어 G20 회원국 중 가장 큰 증가 폭을 보였는데 이는 중국이 아르헨티나산 제품 수입을 늘린 결과로 분석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