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소비자물가 4개월 만에 상승세 전환...0.2%↑
상태바
11월 소비자물가 4개월 만에 상승세 전환...0.2%↑
  • 유안나 기자
  • 승인 2019.12.02 1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비자물가 지난 1월 이후 11개월 연속 1% 밑돌아..."앞으로 마이너스 물가만큼은 발생하지 않을 것으로 예상"
사진은 서울 중구 명동 거리가 붐비고 있는 모습
소비자물가가 4개월 만에 공식적으로 상승 전환했다. 사진은 서울 중구 명동 거리가 붐비고 있는 모습

[공감신문] 유안나 기자=소비자물가가 지난 7월 이후 4개월만에 공식적으로 상승세로 돌아섰다. 

2일 통계청의 소비자물가 동향에 따르면 올해 11월 소비자물가지수는 104.87(2015년=100)로 전년 동월 대비 0.2% 상승했다. 소비자물가지수란 소비자가 구입하는 상품과 서비스의 가격변동을 측정하기 위한 지표를 뜻한다. 

앞서 소비자물가는 지난 8월(0.0%) 보합에 이어 9월(-0.4%)에 사상 첫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이후 10월(0.0%) 다시 보합을 나타냈다. 

이로써 소비자물가는1월(0.8%) 이후 11개월 연속 1%를 밑돌았다. 이는 1965년 관련 통계 집계 이래 최장 기록이다. 

주변 환경에 민감하지 않은 물품을 기준으로 산출하는 ‘근원물가 상승률’은 낮은 수준에 머물렀다. 

계절 요인이나 일시적 충격에 따른 물가 변동분을 제외하고 장기적인 추세를 파악하기 위해 작성한 근원물가, ‘농산물 및 석유류 제외지수’는 1년 전보다 0.6% 상승하는 데 그쳤다. 이는 20년 만에 최저인 지난 9월(0.6%)과 같은 수준이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기준 근원물가인 ‘식료품 및 에너지제외지수’는 전년 대비 0.5% 상승하는 데 그쳤다. 역시 9월과 같은 수준으로, 이전 최저 기록은 1999년 12월 0.1%였다. 

서울 시내 한 마트에서 사람들이 장을 보고 있다.
서울 시내 한 마트에서 사람들이 장을 보고 있다.

아울러 ‘생활물가지수’는 0.2% 상승했다. 이 지수는 체감물가를 파악하기 위해 전체 460개 품목 가운데 자주 구매하고 지출 비중이 큰 141개 품목을 토대로 작성했다. 

소비자물가에 소유주택을 사용하면서 드는 서비스 비용을 추가한 자가주거비포함지수는 1년 전보다 0.1% 올랐다. 

품목 성징별로는 농‧축‧수산물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7% 하락했다. 특히, 감자(-38.3%)가 2005년 4월(-45.2%) 이후 최대 하락폭을 보였고, 마늘(-23.6%) 역시 2014년 5월(-25.5%) 이후 5년 6개월 만에 가장 큰 낙폭을 기록했다. 

공업 제품은 1년 전보다 0.2% 내렸고, 전기‧수도‧가스는 1.5% 상승했다. 

서비스 물가는 0.7% 상승했으며, 특히, 외식 등을 포함한 개인서비스 가격이 1.6% 올랐다.

이두원 통계청 물가동향과장은 “지난해 기록적인 폭염으로 11월 농산물 가격이 14.8% 급등한 반면에 올해는 5.8% 하락했다”면서도 “(앞으로) 마이너스 물가만큼은 발생하지 않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전했다. 

유안나 기자
유안나 기자|yan@gokorea.kr 독자와 공감을 나눌 수 있는 정보를 전달하겠습니다. 유안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