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단체 “한국당, ‘청년기본법’ 스스로 발의해놓고 막아서…황당”
상태바
청년단체 “한국당, ‘청년기본법’ 스스로 발의해놓고 막아서…황당”
  • 권지혜 기자
  • 승인 2019.12.02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당이 필리버스터 철회하고 민생법안 제정될 때까지 국회 앞에 남아 행동 계속할 것”
청년기본법 제정을 위한 청년단체 연석회의 관계자들이 2일 오전 국회 앞에서 자유한국당 규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공감신문] 권지혜 기자=청년 시민단체가 자유한국당의 필리버스터 신청 철회를 촉구했다.

필리버스터는 국회에서 소수파 의원들이 다수파의 독주를 막거나 합법적인 방법과 수단을 동원해 의사진행을 고의로 방해하는 행위를 뜻한다. 주로 장시간의 연설, 출석 거부, 총퇴장 등의 방법이 이에 해당된다.

57개 청년단체로 구성된 '청년기본법 제정을 위한 청년단체 연석회의'는 2일 오전 기자회견에서 "정상적으로 열리던 국회 본회의가 사상 초유의 198건 필리버스터 신청으로 파행했다"며 한국당의 필리버스터 철회와 국회 정상화 협조를 촉구했다.

연석회의는 "필리버스터 대상 법안 가운데 76개는 한국당의 동의 아래 본회의에 올라왔고, 일부는 한국당이 단독 발의한 법안도 포함돼 있다"고 지적하며 "청년기본법은 20대 국회가 개원하자 한국당(전 새누리당)이 1호 법안으로 발의한 것인데, 스스로 막아서는 모습이 황당하다"고 비판했다.

청년기본법은 청년의 범위를 19∼34세로 정하고, 국무총리가 청년 정책 기본계획과 연도별 시행계획 수립을 통해 청년 정책의 통합·조정 역할을 담당하게 하는 내용이 담긴 기본법이다.

연석회의는 "한국당이 필리버스터를 철회하고 민생법안이 제정될 때까지 국회 앞에 남아 행동을 계속할 것"이라고 알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