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신환 “한국당-민주당, 한발씩 양보해 패스트트랙법안 처리하자”
상태바
오신환 “한국당-민주당, 한발씩 양보해 패스트트랙법안 처리하자”
  • 김대환 기자
  • 승인 2019.12.03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부가 아니면 전무'라는 극단적인 자세 버리고 마지막 협상 나서달라”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

[공감신문] 김대환 기자=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3일 “자유한국당과 더불어민주당이 한발씩 양보해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법안을 합의로 처리하자”고 주장했다.

오신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원내대책회의에서 "한국당은 준연동형 비례대표제를 받고, 민주당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의 기소권에 제한을 두는 선에서 대타협할 것을 양당에 제안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오 원내대표는 "힘으로 밀어붙이면서 패스트트랙 법안들을 통과시킨다 해도 상처뿐인 영광만 남고, 힘으로 막아내도 반개혁 세력이라는 오명에서 벗어날 길이 없게 된다”고 밝혔다

그는 "비례성 강화라는 정치개혁의 요구 앞에서 비례대표제를 아예 없애자는 주장은 설득력이 없고, 검찰의 권한을 축소하고 분산시키자는 마당에 기소권과 수사권을 무제한으로 부여하는 공수처를 고집하는 것은 모순"이라고 지적했다.

오 원내대표는 "'전부가 아니면 전무'라는 극단적인 자세를 버리고 열린 자세로 마지막 협상에 나서달라"고 촉구했다.

한편, 바른미래당당 윤리위원회는 지난 1일 오 원내대표와 유승민·권은희·유의동 국회의원 등비당권파 모임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에 소속된 인원들에게 당원권 정지 1년의 징계를 결정했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를 비롯한 당권파는 당원권 정지로 오 원대대표의 원내대표직이 박탈됐다는 입장이지만, 오 원내대표는 당원권 정지와 원내대표직은 관계가 없다는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

손학규 대표는 전날 최고위원회에서 "당 소속 국회의원에 대한 중징계에 대해서 당 대표로서 유감을 표하지 않을 수가 없다. 특히 원내대표가 당원권 정지 징계를 받아 원내대표직 수행할 수 없게 된 것은 커다란 유감이다. 신당창당을 계획하고 이 모임(변혁)을 주도하고 있는 의원들은 떳떳하게 당적 정리하고 당 밖에 나가서 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변혁 소속 의원 15명은 성명을 통해 "윤리위원회의 주장은 근거가 박약한 일방적이고 편파적인 주장에 불과하다. 손 대표가 철저히 무너뜨린 바른미래당의 창당정신 구현을 위해 몸부림쳐온 일 또한 결코 분파적 해당행위로 매도될 수 없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