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지금 대한민국 의회, 민주당-국회의장의 의회 독재상황”
상태바
나경원 “지금 대한민국 의회, 민주당-국회의장의 의회 독재상황”
  • 김대환 기자
  • 승인 2019.12.03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대 법안 대한 필리버스터 보장해야...민생법안은 본회의 열어 원포인트로 처리”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공감신문] 김대환 기자=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3일 "지금 대한민국 의회는 더불어민주당과 국회의장의 의회 독재상황"이라고 주장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여당은 5대 법안에 대한 필리버스터(합법적 의사진행 방해)를 보장하라. 그리고 본회의 열어 민생법안을 원포인트로 처리하자"며 이같이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 모든 난맥의 원인 제공자는 공수처와 연동형 비례대표제에 집착을 놓지 못하는 문재인 대통령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전날 문 대통령이 청와대 회의에서 야당을 우회적으로 비판한 것과 관련해 "갈등을 풀어야 할 대통령이 갈등을 부추긴다"며 "'친문(친문재인) 농단 게이트'의 몸통은 청와대다. 문 대통령은 남 탓과 거짓말할 시간에 해명하라"고 촉구했다.

나 원내대표는 "조국 사태에서 들불처럼 번졌던 국민 저항이 친문 농단 게이트 정국에선 어느 수준까지 갈지 가늠할 수 없다. 문 대통령은 심판의 날이 하루하루 다가오고 있음을 명심하라"고 강조했다.

그는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 밑에서 행정관으로 근무한 검찰 수사관의 사망에 대해서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생겼으면 바로 수사관의 휴대전화를 빼앗아 증거인멸을 해버렸을 것이 분명하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