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의겸, 총선 출마설에 "유용한 곳에 쓰임새 있기를 바라는 마음 '간절'"
상태바
김의겸, 총선 출마설에 "유용한 곳에 쓰임새 있기를 바라는 마음 '간절'"
  • 전지선 기자
  • 승인 2019.12.03 1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주택자들에 대한 송구한 마음에 흑석동집 매각"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이 내년 총선 출마설을 두고 "진로에 대해 말씀드리기는 이르다. 그러나 유용한 곳에 제가 쓰임새가 있기를 바라는 마음은 간절하다"고 말했다.

김 전 대변인은 3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사회자가 '총선에 출마하느냐'고 묻자 이같이 밝혔다.

김 전 대변인은 '정치권에서는 김 전 대변인이 전북 군산 출마를 염두에 두고 있다는 얘기와 군산에서 목격됐다는 얘기가 나온다'고 물음에 "친구들을 보러 고향 군산에 두세 차례 다녀온 것은 사실"이라고 대답했다.

‘흑석동 집 매각이 총선용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는 질문에는 "집 매각을 생각한 것은 지난번 분양가상한제 발표 때"라고 말했다.

그는 “저 때문에 흑석동이 분양가상한제에서 제외됐다는 보도가 나왔다. 정부의 부동산 정책을 조롱하는 데 제가 좋은 먹잇감으로 쓰여 너무 괴로웠다. 특히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의 얼굴이 어른거렸다. 집값 안정을 위해서 지금 노심초사하는데 저를 얼마나 원망할까 하는 생각까지 들었다"고 말했다.

김 전 대변인은 "제 잘못으로 많은 국민들, 특히 집 없이 사시는 분들께 큰 상처를 드렸다. 무주택자의 설움을 잘 아는데도 그 마음을 헤아리지 못했다.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 그런 송구함을 조금이라도 씻고자 집을 파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특혜대출이 있었던 것 아니냐'는 물음에는 "몇 달 전 국민은행에 대출 1년 연장 재계약을 했다. 불법이나 특혜가 있었다면 재계약을 해줬겠나"고 말했다.

'집을 팔면 전세로 돌아가는 것인가'라는 질문에는 "지금 사실 전세도 안되고 동생들이 조금씩 도와줘 반전세를 살고 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