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사망 수사관에 대한 의혹 규명에 나서…포렌식 센터에 휴대전화 맡겨
상태바
검찰, 사망 수사관에 대한 의혹 규명에 나서…포렌식 센터에 휴대전화 맡겨
  • 전지선 기자
  • 승인 2019.12.03 18: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렌식 과정에 경찰 관계자 2명 참관
윤석열 검찰총장이 2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특별감찰반 수사관의 빈소를 조문한 뒤 굳은 표정으로 나오고 있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2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특별감찰반 수사관의 빈소를 조문한 뒤 굳은 표정으로 나오고 있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 밑에서 일했던 A수사관의 죽음에 대한 의혹 규명에 검찰이 나섰다.

3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김태은 부장검사)는 지난 2일 서초경찰서에서 압수수색으로 확보한 A수사관의 휴대전화를 대검찰청 디지털 포렌식 센터에 맡겼다.

이는 경찰이 A수사관의 사망원인 규명 등에 필요하다며 포렌식 참여 등을 요청한 것으로, 포렌식 과정에 경찰 관계자 2명도 참관했다.

검찰에 따르면 A수사관의 휴대전화는 유서 등과 함께 발견됐을 당시 비밀번호 대신 패턴 형식으로 내용을 볼 수 없게 잠금 처리된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지난 2일 최고위원회에서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이 별도로 운영하던 감찰팀을 '백원우 별동대'로 지칭, 이 가운데 A수사관이 검찰 소환을 앞두고 극단적 선택을 한 것에 대해 "최근 청와대 민정수석실로부터 전화가 많이 와서 괴롭다는 심경을 토로하기도 했다더라"고 전했다.

반면, 청와대와 여권은 검찰이 과도한 압박을 가해 A수사관이 극단적 선택을 한 게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검찰은 현재 휴대전화 속 정보가 손상되지 않도록 통째로 옮기는 '이미징' 작업을 진행 중이다. 암호화된 패턴을 푸는 데 다소간 애를 먹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관계자는 “경찰이 포렌식 과정을 참관하는 것은 문제가 없지만 지금 단계에서는 경찰에 압수수색 영장이 없기 때문에 구체적인 내용을 공유할 수 없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지방선거를 앞둔 경찰 수사의 공정성이 문제 된 사안인 만큼 주요 증거물인 고인의 휴대전화 등을 신속하게 보전해 사망 경위와 (하명수사 의혹) 사건의 진상을 한 점 의문 없이 규명하려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국당 등 야당에서는 A수사관 등이 감찰반원 신분으로 작년 1월 울산을 다녀온 적이 있는 점에 초점을 맞춰, 당시 울산경찰청이 진행하던 김기현 전 울산시장 주변의 비리 의혹 수사 상황을 점검했다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으며 이들 특감반원은 '별동대' 방식으로 움직였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검찰은 “A수사관 휴대전화의 통화 및 문자 메시지 송수신 내역, 일정, 메모 등을 분석해 민정비서관실 내 A수사관의 업무와 사망 경위 등도 분석 과정에서 실마리가 나올 것으로 보고 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