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쉽·울림 등 연예기획사, ‘프듀101’ 제작진에 접대
상태바
스타쉽·울림 등 연예기획사, ‘프듀101’ 제작진에 접대
  • 전지선 기자
  • 승인 2019.12.06 1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 제작자-기획사 등 총 8명 기소
프로듀스 101 조작논란
프로듀스 101 조작논란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엠넷에서 방영했던 아이돌 오디션 경영 프로그램 ‘프로듀스 101’ 시리즈에서 안준영PD에게 불법 접대를 한 대형 매니지먼트사 가운데 스타쉽엔터테인먼트와 울림엔터테인먼트가 포함된 것으로 6일 밝혀졌다.

검찰에 기소된 피의자는 안PD와 김용범CP(책임 프로듀서)를 초함에 총 8명으로 이들 중 5명은 연예기획사 인물로 확인됐다.

공소장에 따르면, 회사 재직기간과 법원 사건번호 등 내역을 종합해볼 때 5명 중 김모 대표, 김모 부사장은 스타쉽소속이고 이모씨는 울림엔터테인먼트 직원이었다.

이외에도 안PD와 친분이 있는 것으로 알려진 류모씨는 해당 시기 때 에잇디크리에이티브 소속이었으며 또다른 김모 씨는 어라운드어스 소속으로 확인됐다.

검찰에 따르면 이들은 안 PD에게 유흥주점 등지에서 여러 차례에 걸쳐 1000만원~5000만원의 향응을 제공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에잇디크리에이티브 측은 "류 씨가 음반 PR 업무를 전담하여 맡은 적은 있으나 지난해 이미 본인 기획사 앙팡테리블을 설립하여 본사와는 관계가 없다. 본사는 류 씨가 설립한 앙팡테리블 연습생이 시즌4 출연 과정에서 조사를 받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공식 입장을 냈다.

어라운드어스 측은 공식 입장 대신 "(안 PD에게) 술을 산 것은 맞지만 연습생을 어떻게 해달라는 청탁은 결코 없었다"고 밝혔다.

한편, 에잇디크리에이티브와 어라운드어스 외의 기획사들은 현재까지 공식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