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차기 정치지도자 호감도 조사’ 1위
상태바
이낙연, ‘차기 정치지도자 호감도 조사’ 1위
  • 권지혜 기자
  • 승인 2019.12.13 1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사 대상 중 유일하게 호감도가 비호감도보다 높아…심상정, 박원순, 이재명, 유승민, 황교안, 안철수 순으로 뒤이어
이낙연 국무총리
이낙연 국무총리

[공감신문] 권지혜 기자=이낙연 국무총리가 차기 정치지도자 중 호감도 1위를 차지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한국갤럽은 지난 10∼12일 전국 유권자 1001명을 대상으로 이 총리,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정의당 심상정 대표, 바른미래당 유승민 의원과 안철수 전 의원, 박원순 서울시장, 이재명 경기지사 등 7명의 주요 정치인에 대한 호감도를 조사한 결과, 이같이 집계됐다고 13일 밝혔다.

조사 대상 선정 기준은 ‘차기 정치 지도자 선호도 조사에서 5% 이상 응답이 나온 이들’로, 조사(신뢰수준 95%에 표본오차 ±3.1%포인트) 결과 전체 응답자의 50%가 이 총리에 대해 '호감이 간다'고 응답했다.

이 총리는 조사 대상 중 유일하게 호감도가 비호감도보다 높았다.

이 총리에 대한 호감도는 더불어민주당 및 정의당 지지층 등 진보 성향 응답자에서는 70% 수준이었고, 30∼50대에서는 60% 내외, 60대 이상에서는 48%를 기록했다. 다만 20대에서는 20%에 그쳤다.

이 총리 다음으로 심상정 대표(39%), 박원순 서울시장(32%), 이재명 경기지사(29%), 유승민 의원(23%), 황교안 대표(18%), 안철수 전 의원(17%)가 뒤를 이었다.

비호감도를 살펴보면 이 총리는 33%, 심상정 대표 45%, 박원순 시장 53%, 이재명 지사 55%, 유승민 의원 59%, 황교안 대표 67%, 안철수 전 의원 69% 등이었다.

이번 조사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수행에 대한 긍정 평가는 전주보다 1%포인트 상승한 49%를 기록했다. 부정 평가는 전주보다 2%포인트 하락한 43%였으며 8%는 의견을 유보했다.

정당별 지지도는 더불어민주당 42%, 한국당 20%, 정의당 8%, 바른미래당 5%, 민주평화당 0.5%, 우리공화당 0.2% 등의 순이었다. 무당층은 23%로 조사됐다.

민주당은 지난주 대비 2%포인트 상승했으며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각각 1%포인트, 정의당은 2%포인트 하락했다.

자세한 내용은 한국갤럽이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알 수 있다.

권지혜 기자
권지혜 기자|kjh@gokorea.kr 정직하고 공정한 기사만을 전하겠습니다. 권지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