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경제
삼성전자 특별보너스, 사업별 최대 기본급 500%…상주 협력사 임직원에게도 지급
삼성전자가 특별보너스를 지급한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 samsung global newsroom

[공감신문] 유안나 기자=삼성 전자가 직원들에게 특별보너스를 지급한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관심이 쏠리고 있다.

5일 삼성전자는 기존 1차 우수협력사에 지급해온 인센티브를 올해 처음 2차 우수협력사까지 확대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삼성전자는 2차 협력업체 89개사를 대상으로 디바이스솔루션(DS) 부문 43억2000만원의 인센티브를 지급한다.

삼성전자는 이와 관련 "이는 지난 8월 발표한 '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방안' 관련 후속 조치의 일환"이라고 밝혔다.

삼성전자가 지급할 특별 상여금은 기본급의 100~500%에 달한다. / kbench

삼성전자는 임직원들에게 특별보너스를 지급하기로 했다. 사업부별 성과에 따라 기본급의 100~500% 특별 상여로 지급하고, 사내 상주 협력사 임직원에게도 특별 상여가 전달된다.

삼성전자 전체 이익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DS 부문은 기본급의 300∼500% 수준이며, 소비자가전(CE)과 IT·모바일(IM) 부문은 기본급의 100% 수준으로 지급될 예정이다.

아울러 파운드리와 시스템LSI 사업부는 기본급의 300%를, 발광다이오드(LED) 사업팀은 기본급의 100%를 받는 등 삼성전자 임직원 전원이 연말 특별 상여를 받게 됐다.

지난 2010년 이후 현재까지 삼성전자가 지급한 협력사 인센티브는 총 3000억원에 달한다.

삼성전자는 올해 1차 우수 협력업체에 대해서는 140여개사에 654억원을 지급했다. 이에 삼성 측은 1·2차 우수업체 추가 선정과 지급기준 확대로 100~200억원 증액까지 감안하면 협력사 인센티브는 최대 897억원이 된다고 밝혔다.

지난 2010년 협력사 인센티브 제도가 도입된 이후 현재까지 삼성전자가 지급한 협력사 인센티브는 누적 기준으로 총 3124억원으로 집계됐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리빙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