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대통령 “미국, 응징 면할 수 없을 것”
상태바
이란 대통령 “미국, 응징 면할 수 없을 것”
  • 김대환 기자
  • 승인 2020.01.08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긴장 고조 증폭할 수 있는 행동 자제해야”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

[공감신문] 김대환 기자=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은 7일(현지시간)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미국은 응징을 면할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AFP, 신화통신 등 외신들이 보도했다.

이란 측 성명에 따르면 로하니 대통령은 이날 미국이 공습으로 이란 혁명수비대 쿠드스군의 가셈 솔레이마니 사령관을 살해한 것과 관련해 “미국인들은 솔레이마니 장군을 암살함으로써 중대한 전략적 실책을 범했다. 이 살해 행위가 미국이 기대한 것과 정반대의 결과를 가져올지 모른다”고 밝혔다.

로하니 대통령은 "이 범죄는 이란 국민들의 통합과 연대를 전례 없이 굳건하게 했으며 이라크 국민들에게도 마찬가지"라며 "이란은 전쟁과 지역의 불안정을 추구하지 않지만, 우리의 권리와 주권을 수호하는 데 망설이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로하니 대통령은 “모든 국가가 미국의 테러 공격에 단호한 입장을 취할 것을 촉구한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마크롱 대통령은 이날 통화에서 로하니 대통령에게 “이란이 핵합의(JCPOA.포괄적공동행동계획) 탈퇴를 선언한 데 대해 조속히 합의에 복귀해 책무를 완전히 이행해야 한다”며 "긴장 고조를 증폭할 수 있는 어떤 행동도 자제할 것"을 요청했다.

AP통신에 따르면 마크롱 대통령은 이라크 주권과 안보는 이라크 내 국제 연합세력이 존재함으로써 강력해질 것이라며 미국 주도 군사 연합의 유일한 목적은 "다에시에 대한 싸움"이라고 주장했다.

이날 1시간에 걸쳐 진행된 통화에서 로하니 대통령은 마크롱 대통령에게 다른 참가국들이 합의 조건에 따른 의무를 충족하면 핵 합의 탈퇴에서 복귀할 것이라는 밝혔다고 외신들은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