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야당 탓 프레임 재생산하는 대통령이 분열과 갈등의 뿌리"
상태바
황교안 "야당 탓 프레임 재생산하는 대통령이 분열과 갈등의 뿌리"
  • 전지선 기자
  • 승인 2020.01.15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소한의 협의와 대화마저도 거부하는 정권"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오른쪽)가 1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대표 및 최고위원ㆍ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오른쪽)가 1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대표 및 최고위원ㆍ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15일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야당 탓 프레임을 재생산하는 대통령이 바로 분열과 갈등의 뿌리"라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이날 당 대표 및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전날 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과 관련해 "최소한의 협의와 대화마저도 거부하는 정권이다. 그러면서 협치를 논한다는 것은 야당에 대한 조롱이 아니냐는 걱정을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황 대표는 "주먹을 쥔 손으로 어떻게 손뼉을 마주치란 것이나"라며 "허황한 협치를 말하기 전에 야당을 야당으로 인정하는 게 기본이라는 사실을 기억해야 한다"고 했다.

그는 "어제 회견은 억지와 거짓의 끊임없는 반복이었다. 본질을 흐리고 사실을 왜곡하면서 대통령이 직접 여론 호도에 나선 것"이라고 주장했다.

황 대표는 검찰 인사를 언급하며 "장관과 대통령의 인사권을 존중해달라고 했다. 부당한 인사, 보복성 인사도 존중하라는 것인가"라며 "그런 인사권 행사는 명백한 권한 남용이다. 존중이 아닌 처벌의 대상"이라고 지적했다.

황 대표는 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 대한 문 대통령 발언에 대해서 "아직도 감싸고 변호하고 있다. 조국에 분통이 터졌던 국민 속을 뒤집어 놓는 발언"이라며 "도대체 무슨 관계이기에 이토록 조국을 비호하는 것인가"라고 했다.

그러면서 "국민들도 쉽게 속지 않는다. 이제 희망고문을 멈추라"라며 "제정신 차리고 국민께 엎드려서 실정과 거짓말에 대해 사죄부터 하라"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최근 검찰 인사를 비판한 현직 부장판사와 부장검사, 여권 저격수로 급부상한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등을 언급, "권력의 막장극이 양심을 깨우고 있다. 최근 들어 반갑고 고마운 양심의 목소리가 여기저기서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저는 이런 움직임에 편승할 생각이 없다. 한국당에 유리하게 이용하지도 않겠다. 다만 친문 권력의 막장극이 우리 사회 곳곳의 양심과 지성을 일깨우는 모습에 짧게나마 희망을 가질 뿐"이라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