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윤석열, 대통령·국민·법무부 장관과 갈등 일으킬 필요 없어”
상태바
김부겸 “윤석열, 대통령·국민·법무부 장관과 갈등 일으킬 필요 없어”
  • 김대환 기자
  • 승인 2020.01.15 14: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은 사회적 강자'라는 것이 국민정서"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국회의원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국회의원

[공감신문] 김대환 기자=더불어민주당 김부겸 국회의원은 15일 “윤석열 검찰총장은 대통령이나 국민, 법무부 장관과 쓸데없는 갈등을 일으킬 필요는 없다고 본다"고 주장했다.

김부겸 의원은 이날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지금까지 검찰이 보여준 몇 가지 납득할 수 없는 파행을 본다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단행한 검찰 인사는 검찰이 감당해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의원은 "검찰은 배타적인 특권에 안주하는 것을 다시 꿈꿔선 안된다. 국민의 기준이 그만큼 높아졌다"고 강조했다.

그는 청와대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가족의 수사과정 인권침해' 국민청원 내용을 진정서 형태로 국가인권위원회에 보낸 것에 대해 "집권 여당, 또 장관까지 지낸 조 전 장관에 대한 국민 정서는 '사회적 강자’"라며 “인권위의 소관은 사회적 강자 혹은 집권 세력보다는 사회적 약자나 자신의 권리를 찾기 어려운 국민을 위한 일들을 우선 봐줘야 한다"고 전했다.

김 의원은 국회 내 폭력 사태까지 불러온 '패스트트랙 정국'과 관련해서는 "국회 스스로 만든 국회선진화법을 무시하면서 의사를 방해하고 몸싸움을 하고, 많은 의원이 기소된 부분은 유감"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