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조계종 설 선물로 '육포' 보냈다가 긴급회수
상태바
한국당, 조계종 설 선물로 '육포' 보냈다가 긴급회수
  • 전지선 기자
  • 승인 2020.01.20 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당 "다른 곳으로 갈 육포가 잘못 배달"
조계사 불상
조계사 불상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명의로 불교계 설 선물로 육포가 보내졌다가 회수하는 소동이 났다.

20일 불교계와 한국당 등에 따르면 지난 17일 서울 종로구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 있는 조계종 총무원 등에 황 대표 명의로 모 백화점에서 구매한 것으로 추정되는 육포가 전달됐다.

선물은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을 보좌하는 조계종 사서실장과 조계종의 입법부인 중앙종회 의장 등 종단 대표스님 앞으로 배송됐다.

대승불교 영향을 받은 조계종에서는 '불살생(不殺生·살아있는 것을 죽이지 말라)에 따라 수행자인 스님이 사찰에서 육식을 먹는 것을 원칙적으로 금하고 있다.

한국당 측에서는 조계종에 육포 선물이 전달된 것을 뒤늦게 파악하고 당일 직원을 보내 해당 선물을 긴급 회수했다.

이와 관련해 한국당 관계자는 "대표님이 올해 설 선물로 육포를 마련했지만, 불교계 쪽으로는 다른 선물을 준비했던 것으로 안다. 다른 곳으로 갈 육포가 잘못 배달됐고, 이를 안 뒤 조계종에 사람을 보내 직접 회수를 했다"고 해명했다.

이어 "회수하면서 잘못 배송이 됐다고 조계종 측에 사과드렸다"고 전했다.

한편, 조계종 일각에서는 당일 오전 황 대표의 설 선물이 '육포'라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당혹해하는 반응이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