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정계복귀 첫 공식 행보로 국립현충원 참배
상태바
안철수, 정계복귀 첫 공식 행보로 국립현충원 참배
  • 전지선 기자
  • 승인 2020.01.20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직 대통령 묘역 김대중·김영삼·이승만·박정희 순으로 참배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의원이 20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아 현충탑을 참배하고 있다.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의원이 20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아 현충탑을 참배하고 있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의원이 20일 정계복귀 이후 첫 공식 행보로 국립현충원을 방문했다.

안 전 의원은 이날 오전 바른미래당 박주선·이동섭·김삼화·김중로·신용현·이태규·최도자 의원과 함께 동작동 국립현충원을 참배했다.

그는 방명록에 "선열들께서 이 나라를 지켜주셨습니다. 선열들의 뜻을 받들어 대한민국을 더욱 굳건이('굳건히'의 오기) 지켜내고, 미래세대의 밝은 앞날을 열어나가겠습니다"라고 적었다.

안 전 의원은 전직 대통령 묘역을 김대중·김영삼·이승만·박정희 순으로 모두 참배했다.

안 전 의원은 현충원 참배를 마치고서 기자들이 제3지대 또는 보수통합에 관해 묻자 "선거 자체에 대한 깊은 고민이 아직 머릿속에 없다. 우선 절박하게 지켜봤던 대한민국이 나아가는 방향에 대해 먼저 말씀드리고 국민에게 뜻을 고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국가는 속도보다 방향이 훨씬 중요하다. 방향을 제대로 잡지 못해 지금 우리나라가 어려운 지경에 처해있다"고 말했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와 만날 계획이 있냐는 질문에는 "당연히 만나고 상의드릴 분이 많다"면서도 "먼저 해야 할 일은 우리가 앞으로 나아가기 위해 어떻게 해야 하는가"라고 답했다.

안 전 대표는 이어 광주로 향했다. 그는 5·18 민주묘역에서 박관현·윤상원·박기순 열사 묘소를 참배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