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창수 "묵묵히 한국경제 이끌었던 故 신격호 명예회장 빈자리 더 크게 느껴져"
상태바
허창수 "묵묵히 한국경제 이끌었던 故 신격호 명예회장 빈자리 더 크게 느껴져"
  • 김대환 기자
  • 승인 2020.01.20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큰 어려움 처한 우리 경제에 고인의 경륜과 지혜 어느 때보다 절실하게 필요"
허창수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
허창수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

[공감신문] 김대환 기자=허창수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은 20일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이 전날 별세한 것과 관련, “묵묵히 한국경제를 이끌었던 고인의 빈자리가 더 크게 느껴진다"고 추모했다.

허창수 회장은 이날 추도사를 통해 "고인은 황무지와 다름없던 이 땅에 처음 기업을 세우고 끊임없는 도전과 불굴의 의지로 세계적인 그룹을 일군 신화 같은 존재"라며 이같이 말했다.

허 회장은 “신격호 명예회장은 사회적 약자에 대한 지원과 도움을 아끼지 않았다. 우리나라를 넘어 해외 구호, 의료 봉사 등으로 고통 받는 이들의 아픔을 치료했다"고 밝혔다.

그는 “고인은 생전에 '기업보국’을 중요하게 생각했다. 86아시안게임과 88서울올림픽에 도움을 아끼지 않았고 외환위기 시절 대규모 외자도입으로 한국 경제에 숨통을 틔우고 사유재산을 기업에 보태는 등 헌신했다"고 설명했다.

허 회장은 “신 명예회장은 직접 스포츠 구단을 만들어 뛰어난 선수를 길러내고 어려웠던 시절 바둑, 권투 등 종목에 대한 후원으로 세계 정상급 선수들을 키워내는 등 문화·스포츠에도 남다른 열정을 보였다”고 강조했다.

그는 “고인은 지난 1967년 롯데를 세우고 세계적인 그룹으로 키워 "롯데를 통해 식품, 관광 산업 발전을 이끌고 선진 문물을 도입해 국민 삶의 질을 높이는 데 기여했다"며 “'관광 입국'에도 뜻을 두고 글로벌 수준의 호텔과 백화점을 만들어 당시 세계 최대 규모의 실내 테마파크를 세웠다”고 전했다.

허 회장은 "우리 경제가 큰 어려움에 처해 있는데, 고인의 경륜과 지혜가 어느 때보다 절실하게 필요하다"며 "신 명예회장이 갑자기 저희를 떠나시니 아픔과 허전함이 밀려온다. 이제 고인의 따뜻한 미소를 다시 볼 수 없다는 생각에 하늘이 원망스럽게 느껴진다"고 말했다.

이어 "고인이 꿈꾸던 높은 뜻이 우리나라 최고의 타워에 머물러 있듯 고인의 길 또한 영원토록 이 땅에 남아 이어질 것이다. 후배들은 그 뜻을 소중히 이어받아 고인의 길을 지켜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