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청해부대 '독자적 작전'으로 호르무즈 해협 일대 파견키로
상태바
국방부, 청해부대 '독자적 작전'으로 호르무즈 해협 일대 파견키로
  • 전지선 기자
  • 승인 2020.01.21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해부대 파견지역을 한시적으로 확대하기로 결정"
부산 해군작전사령부에서 청해부대 31진 왕건함 파병에 앞서 해군 지휘부가 승선원들을 격려하기 위해 함정에 오르고 있다.
부산 해군작전사령부에서 청해부대 31진 왕건함 파병에 앞서 해군 지휘부가 승선원들을 격려하기 위해 함정에 오르고 있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청해부대가 독자적 작전을 펼치는 방식으로 호르무즈 해협 일대에 파견된다.

국방부는 21일 "우리 정부는 현 중동정세를 고려해 우리 국민 안전과 선박의 자유항행 보장을 위해 청해부대 파견지역을 한시적으로 확대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청해부대 파견지역은 아덴만 일대에서 오만만, 아라비아만(페르시아만) 일대까지 확대되며, 한국군 지휘 하에 국민과 선박 보호 임무를 수행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는 미국이 희망한 IMSC(국제해양안보구상·호르무즈 호위연합)에 참여하지 않는 '독자 파견' 형태로, 청해부대가 독자적으로 작전을 수행한다는 것으로 일본과 같은 방식이다.

국방부는 "청해부대가 확대된 파견지역에서 독자적으로 작전을 수행하더라도 필요한 경우에는 IMSC와 협력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국방부 관계자는 "작년 5월 중동지역에 긴장이 고조됐고, 이후 내부적으로 다양한 방안을 검토해왔다. 유사시 우리 국민과 선박 보호, 안정적 원유 수송을 최우선으로 해서 고려했다"고 말했다.

그는 "아덴만 일대 해적 위협이 감소 추세에 있다. 오만의 살라라항을 주군수보급 항구로 했던 청해부대는 작년 7월 이후 오만의 무스카트항과 지부티항을 오가면서 군수물자를 적재하는 방식으로 변경했다"고 설명했다.

오만 무스카트항에서 이날 오후 5시30분 임무를 교대하는 청해부대 31진 왕건함(4400톤급)이 호르무즈 해협 일대로 작전구역을 넓혀 임무를 수행할 예정이다.

정부는 IMSC에 참여하지 않는 대신 청해부대 소속 연락장교 2명을 IMSC 본부에 파견하기로 했다.

국방부는 "이번 결정을 통해 중동지역 일대 우리 국민과 선박의 안전을 확보하는 한편, 항행의 자유 보장을 위한 국제사회의 노력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중동 지역에는 약 2만5000명의 우리 교민이 거주하고 있다. 호르무즈 해협 일대는 우리 원유 수송의 70% 이상을 차지하는 전략적으로 중요한 곳이다.

국방부는 "호르무즈 해협으로 우리 선박이 연 900여회 통항하고 있어 유사시 우리 군의 신속한 대응이 요구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