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용진 “검찰 직제개편 상관없이 삼성그룹 관련 수사 이어오던 수사팀 유지돼야”
상태바
박용진 “검찰 직제개편 상관없이 삼성그룹 관련 수사 이어오던 수사팀 유지돼야”
  • 김대환 기자
  • 승인 2020.01.22 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벌 총수 대한 수사 흔들리게 되면 국민 실망스러워할 것”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국회의원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국회의원

[공감신문] 김대환 기자=더불어민주당 박용진 국회의원은 22일 “검찰의 직제개편과 인사와 상관없이 삼성그룹과 관련한 수사를 이어오던 수사팀은 유지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용진 의원은 이날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직제개편을 효율적으로 진행하되, 수사하던 분들이 계속 수사를 이어갈 수 있도록 하는 특별수사팀을 만들든, 수사 전담팀에 수사를 해오신 분들을 발령하든 하는 방식으로 수사를 계속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의원은 “직제개편이 되면 삼성 바이오로직스, 삼성물산 등을 수사하던 부서는 없어진다”고 지적했다.

앞서, 법무부가 발표한 검찰 직제개편안에는 반부패수사부를 축소·개편하는 내용이 포함됐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부는 그동안 삼성그룹의 제일모직-삼성물산 합병 의혹을 수사해왔다.

그는 "직제개편으로 수사를 해오던 팀이 없어져 버리고, 재벌 총수에 대한 수사가 흔들리게 되면 국민이 실망스러워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국민은 검찰이 웬일로 돈 있고 백 있는 사람, 특히 삼성에 원칙적으로 수사를 한다며 지켜보고 있었는데 직제개편으로 이 부서가 없어진다"며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하려는 것은 검찰개혁이고 민생수사를 우선으로 하는 직제개편이다. 재벌 총수의 부당한 기업 지배를 봐주자고 하는 게 아닐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