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선거법 위반 등 총선 판세 돌발변수 예방교육 진행
상태바
민주당, 선거법 위반 등 총선 판세 돌발변수 예방교육 진행
  • 전지선 기자
  • 승인 2020.01.22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인영 "민생 중심으로 총선 임해야"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앞줄 오른쪽부터), 박광온 제21대총선입후보자교육연수특위 위원장, 이낙연 전 국무총리 등이 22일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제21대 총선 입후보자 교육연수에서 국민의례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앞줄 오른쪽부터), 박광온 제21대총선입후보자교육연수특위 위원장, 이낙연 전 국무총리 등이 22일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제21대 총선 입후보자 교육연수에서 국민의례하고 있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더불어민주당은 22일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4·15 총선에 출마할 전·현직 국회의원 142명을 대상으로 교육연수를 진행했다.

교육은 선거법 위반 등 총선 판세에 악영향을 미칠 돌발 변수를 예방하기 위해 마련된 자리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인사말을 통해 "선거법뿐만 아니라 검찰개혁 입법을 완료했지만 그 과정에서 우리의 손을 기다리고 있었던 수많은 민생 입법을 다 하지 못했다. 민생 중심으로 총선에 임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이어 "국민은 개혁 입법을 통과시킨 자랑스러운 우리 모습에 박수치지만 그럴수록 낮아지고 겸손해지는 모습에 더 많은 박수와 든든한 마음을 가지실 것"이라며 "우리 자세가 한없이 겸손하고 다시 낮아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총선 승리를 위해 표를 찾는 과정에서 더 많은 가치를 국민과 공유하는 시간을 만들면 좋겠다"며 "총선에서 승리해 우리가 꿈꿨던 나라다운 나라, 새로운 대한민국의 길을 다시 한번 열고 정권 교체를 넘어서 세상을 바꾸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21대총선입후보자교육연수특위 위원장인 박광온 의원은 "정당 중 처음으로 입후보자 대상 교육을 의무화했다. 우리 당과 소속 국회의원, 공직후보자들에 대한 국민 기대가 굉장히 높아졌고 그에 맞춰 책임감이 그만큼 커졌다는 인식을 반영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 종로 출마 가능성이 거론되는 이낙연 전 국무총리는 단상에 올라 "선거와 후보 경선을 포함하면 중앙당을 7년 가까이 떠나 있었다. 와보니까 낯설지 않은데 어딘가 낯선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복학생 심정으로 열심히 하겠다. 여러분도 나이 먹은 복학생이 하나 왔다고 받아주시고 그냥 동급생으로 여겨주시면 고맙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