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온 ‘태양의 맛 썬’, 누적판매량 6000만봉 돌파
상태바
오리온 ‘태양의 맛 썬’, 누적판매량 6000만봉 돌파
  • 전지선 기자
  • 승인 2020.02.13 12: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년 4월 재출시 후 월평균 매출액 90%가량 증가
‘태양의 맛 썬’ 2종 / 오리온 제공
‘태양의 맛 썬’ 2종 / 오리온 제공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오리온은 ‘태양의 맛 썬’(이하 썬)이 2018년 4월 재출시 이후 누적판매량 6000만 봉을 돌파했다고 13일 밝혔다.

썬은 최근 일고 있는 뉴트로 트렌드 속에서 과거의 맛과 패키지 디자인을 그대로 재현해 1020세대들에게는 새로운 재미를, 3040세대들에게는 추억을 선사하며 호평받고 있다.

재출시 초기 소비자들의 재생산 의견을 적극 반영했다는 점이 SNS 소통 문화에 익숙한 젊은 소비자들에게 브랜드 호감도와 충성도를 높이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해 5월에는 남녀노소 좋아하는 간식인 갈릭바게트의 중독성 강한 ‘단짠(단맛+짠맛)’맛과 바삭한 식감을 리얼하게 구현한 ‘썬 갈릭바게트맛’을 선보여 썬 열풍을 이어가고 있다.

썬은 통곡물의 고소한 맛과 매콤한 감칠맛을 조화시킨 스낵으로, 굴곡진 모양 사이로 배어든 진한 양념과 바삭한 식감이 특징이다.

4년 전 공장 화재로 생산라인이 소실돼 불가피하게 생산이 중단됐으나 소비자들의 적극적인 재출시 요청에 힘입어 다시 선보이게 됐다. 썬은 오리온과 농협이 합작 설립한 오리온농협 밀양공장에서 만든 첫 제품으로, 국내산 쌀가루가 들어있어 바삭한 식감이 살아있다.

오리온 관계자는 “뉴트로 열풍과 함께 기존에 썬을 즐기던 중장년층뿐만 아니라 젊은 소비자들의 호기심을 이끄는데 성공하며 소비층이 확대되고 있다”며 “소비자들이 원하는 맛, 식감 등을 반영한 제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이며 더욱 경쟁력 있는 브랜드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