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강립 “SNS 등 통해 환자들 대한 비난 집중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은 상황”
상태바
김강립 “SNS 등 통해 환자들 대한 비난 집중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은 상황”
  • 김대환 기자
  • 승인 2020.02.13 14: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자들 향한 불필요한 비난 우려...자제해달라”
김강립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
김강립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

[공감신문] 김대환 기자=김강립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보건복지부 차관)은 1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을 통해 환자들에 대한 여러 비난이 집중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은 상황"이라고 밝혔다.

김강립 부본부장은 이날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사고수습본부 상황점검회의 결과 등에 대한 브리핑에서 "확진자, 접촉자 등 이런 분들이 불필요하게 사회적으로 배제되거나 분리되고, 비난을 받거나 할 가능성 있기 때문에 정보 관리를 철저하게 하려고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부본부장은 “과학적으로 감염 경로, 감염 위험성 등을 충분히 조치하기 이전에 발생한 분들이 대부분이다. 환자들을 향한 불필요한 비난이 우려된다”고 전했다.
 
이어 “코로나19 확산 우려로 일부에서 중국인의 국내 입국을 전면 금지와 특정 장소 출입을 제한해달라고 하고 있다”며 “'과도한 대응'을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확진자와 접촉자, 접촉자를 통해 자가격리 되는 분에 개인 정보가 노출되는 경우에는 사법적 조치까지도 요구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불필요하게, 또 과다하게 대응할 필요가 없다는 말씀을 여러 차례 국민들께 드렸다, 중국 등과 정보 공유를 통해 어떻게 협력을 강화할지에 초점을 두는 게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