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산 막고자 중국 유학생 지방 숙박시설 수용키로
상태바
'코로나19' 확산 막고자 중국 유학생 지방 숙박시설 수용키로
  • 전지선 기자
  • 승인 2020.02.13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은혜 "지자체 숙박 가능 시설, 유학생 보호 시설로 협조해달라"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13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17개 시·도지사와 영상회의를 열고 중국에서 입국하는 유학생에 대한 대책을 논의하고 있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13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17개 시·도지사와 영상회의를 열고 중국에서 입국하는 유학생에 대한 대책을 논의하고 있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교육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고자 기숙사에 들어가지 못하는 중국인 유학생을 지방 숙박 시설에 수용하기로 했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13일 17개 시·도 단체장과 영상회의를 열고 '중국 입국 유학생 지원·관리 대책'을 통해 이같이 결정했다.

유은혜 부총리는 "일부 지역은 기숙사가 부족해 중국에서 입국한 학생들을 위한 별도 공간이 필요하다. 현재 대학별로 필요 시설을 파악 중"이라며 "지자체가 보유한 숙박 가능 시설을 유학생 보호 시설로 적극적으로 협조해달라"고 말했다.

또한, 지자체가 지역 대학, 의료 기관, 보건 당국 등과 직통회선(핫라인)을 구축해 달라고도 요청했다.

유 부총리는 "중국에서 입국하는 모든 내외국인 학생·교직원은 14일 동안 등교 중지 및 외출 자체 대상이 된다. 주소가 명확한 학생들은 대학이 매일 건강 상황을 체크하고 있으며, 기숙사를 신청했거나 머물 장소가 없는 학생들은 대학이 관리를 지원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대학병원을 보유한 대학은 위기관리가 가능하지만, 병원이 없는 경우에는 지역 보건소·병원 등과 연결돼있어야 긴급 대응을 할 수 있다. 정부, 지자체, 대학이 긴밀히 협력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유 부총리는 대학에 "한국 대학에 등록한 중국인 학생도 모두 우리 학생이고, 정부와 대학의 보호조치를 받는 대상"이라며 "중국인 학생들을 과도하게 혐오하는 시선이 적어지도록 더 노력해 달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