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코로나19' 대북 방역지원 고려…남북 협력 필요"
상태바
정부 "'코로나19' 대북 방역지원 고려…남북 협력 필요"
  • 전지선 기자
  • 승인 2020.02.14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측 동향 및 민간 등 각계 입장을 종합적으로 고려"
조혜실 통일부 부대변인이 14일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정례 브리핑을 하며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조혜실 통일부 부대변인이 14일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정례 브리핑을 하며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정부가 대북 방역지원 가능성을 시사했다.

정부는 14일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한 대북 방역지원 가능성을 언급하며 "현재는 우리 측 발생 현황, 북측 동향 및 민간 등 각계 입장을 종합적으로 고려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조혜실 통일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부가 조만간 남북 간 방역 협력을 북측에 먼저 제의할 가능성이 있느냐'는 질문에 "여러 차례 반복해 입장을 밝혔지만, 정부는 감염병 전파 차단 및 대응을 위한 남북 간 협력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라며 이같이 대답했다.

또한, 민간 차원의 대북방역 지원 신청 여부에 대해서는 "아직 공식적으로 신청이 들어오지 않은 상황이어서 관련 상황을 지켜보고 있다"고 전했다.

조 부대변인은 개성공단기업인들이 북측에 전달해 달라고 요청한 서한에 대해서는 "지난 12일 남북연락사무소 채널을 통해 개성공단기업인 대북 서한의 취지와 내용을 구두로 설명했다. 다만 북측이 서한 접수 여부에 대해 아직 명확한 입장을 표명하지 않은 상태"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 10일 개성공단기업협회 등은 개성공단 가동중단 4년을 맞아 기자회견을 열고 북측을 향해 "개성공단 재개를 위한 기업인의 방북 요구를 수용하고 개성공단 재가동 준비를 함께하길 기대한다"고 밝힌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