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미래한국당 정당 등록 허용, 한국 정치사 '흑역사'로 남게 될 것"
상태바
이인영 “미래한국당 정당 등록 허용, 한국 정치사 '흑역사'로 남게 될 것"
  • 김대환 기자
  • 승인 2020.02.14 1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당의 탄핵 거론, 사회 혼돈으로 몰아넣는 매우 부적절한 정쟁 유발 행위”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

[공감신문] 김대환 기자=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14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전날 한국당의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의 정당 등록을 허용한 것과 관련해 "선관위의 결정은 한국 정치사의 '흑역사'로 남게 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이번 결정으로 민주주의가 우롱당하고 퇴행하는 최악의 상황이 오지 않을까 걱정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불출마 의원들을 제명해서 가짜정당으로 보내는 위장전입 방법으로 혈세인 국고보조금을 더 타내려는 한국당의 만행에 선관위가 맞장구를 친 불행한 상황"이라며 "선관위의 결정 재고를 요구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전날 '문재인 대통령의 침묵은 묵시적인 혐의 인정'이라고 발언했다. 매우 무례하고 오만한 태도로, 없는 범죄도 만들어내는 공안검사의 검은 그림자가 떠오른다"고 지적했다.

이어 "한국당이 '울산 사건'을 빌미로 대통령에 대한 수사를 촉구하고, 탄핵을 거론하는 것은 사회를 혼돈으로 몰아넣는 매우 부적절한 정쟁 유발 행위"라고 비판했다.

이 원내대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대해 "우리 방역당국의 성공적 대응에 세계가 주목하고 있다. 우리는 코로나19를 조기에 종식할 수 있다"며 “이제 경제 살리기에 집중적으로 나서야 한다. 민주당은 경제활력 사수를 위해 든든한 뒷받침을 할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