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원 “민주당, 선거구 획정까지 근본 없는 짬짜미로 밀어붙일 기세”
상태바
김재원 “민주당, 선거구 획정까지 근본 없는 짬짜미로 밀어붙일 기세”
  • 김대환 기자
  • 승인 2020.02.14 1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요구안, 당리당략 의한 부당거래의 대가”
자유한국당 김재원 정책위의장
자유한국당 김재원 정책위의장

[공감신문] 김대환 기자=자유한국당 김재원 정책위의장은 14일 여야가 논의를 시작한 4·15 총선 선거구 획정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이 선거구 획정까지 근본 없는 짬짜미로 밀어붙일 기세"라고 비판했다.

김재원 정책위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불법 4+1 협의체 요구대로 선거구 획정이 이뤄질 경우 40개 넘는 선거구가 조정 대상이 되고, 오로지 대한신당 유성엽 국회의원만 좋은 획정안을 만들 수밖에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정책위의장은 "민주당이 특정 의원의 지역구를 인구수 상·하한선이 돼야 한다고 주장한다. '괴물 선거법'에 이은 '괴물 선거구 획정'까지 획책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호남 의석수 보장 방법으로 처음에는 인구수 기준을 '최근 3년간 평균 인구'로 하겠다는 말도 안 되는 합의안을 내놨다가, 여의치 않자 4+1 협의체 협상 주체인 유성엽 의원 지역구를 보존하는 방식으로 획정안을 만들어 공표하기까지 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민주당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 통과의 떡밥으로 정의당에 비례대표 의석수를, 나머지 호남 정당에 지역구 의석수 보장을 약속했다는 게 공공연한 사실이다. 밥그릇 나눠 먹기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김 정책위의장은 "민주당 요구안은 결국 국민을 무시한, 오로지 당리당략에 의한 부당거래의 대가"라며 "한국당은 국민 혼란을 최소화하고 표의 등가성을 확보하며, 당리당략·지역주의를 일체 배제한 선거구 획정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