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열 “코로나19, 경제에 미치는 영향 가늠하기 어려운 상황”
상태바
이주열 “코로나19, 경제에 미치는 영향 가늠하기 어려운 상황”
  • 김대환 기자
  • 승인 2020.02.14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가 금리인하 필요성 신중히 판단해야”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공감신문] 김대환 기자=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14일 "지금 코로나19 사태가 우리 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어느 정도로 확산할지, 지속기간이 얼마일지 가늠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주열 총재는 이날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열린 거시경제금융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는 추가 금리인하 필요성은 효과도 효과지만 그에 따른 부작용 또한 있기 때문에 이를 함께 고려해서 신중히 판단할 필요가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총재는 "지난 2015년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사태 때는 전반적으로 경제가 본격적으로 하강기에 들어설 때고 지금은 바닥을 지나서 회복되려고 하는 단계에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국내경제 영향을 예단하기에는 아직은 이르고, 지표로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앞서, 이 총재는 이날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불안 심리에 따른 경제활동 위축, 여행객 감소 등으로 피해가 나타나고 있는 서비스업과 중국으로부터의 원자재 및 부품 조달의 애로로 생산에 어려움을 겪는 제조업에 대한 구체적인 금융지원 방안을 마련 중"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기업들이 필요로 하는 자금을 금융시장에서 원활히 조달할 수 있도록, 그리고 이 과정에서 일시적인 자금수요 증가가 조달비용 상승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시중 유동성을 계속 여유 있게 관리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