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원구, ‘도시양봉학교’ 운영
상태바
노원구, ‘도시양봉학교’ 운영
  • 김대환 기자
  • 승인 2020.02.14 1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시양봉 가능성 알리고 친환경 도시농업 일자리 창출 기대
‘도시 양봉학교’ / 노원구 제공
‘도시 양봉학교’ / 노원구 제공

[공감신문] 김대환 기자=서울 노원구(구청장 오승록)가 도시 양봉 육성을 통한 친환경 도시농업 일자리를 창출을 위해 올해 첫 ‘도시 양봉학교’를 운영한다고 14일 밝혔다.

기초반과 심화반 각각 20명씩으로 진행하는 양봉학교는 다음달부터 오는 11월까지 매주 화요일 2시간씩 총 25회에 걸쳐 이론과 실습을 병행한다. 기초과정은 기초 양봉방법과 계절별 벌 관리법을, 심화과정은 양봉가 양성을 위한 실습위주로 구성했다.

총 강의의 80%를 수강하면 수료증을 발급한다. 수강료는 10만원이다. 다음달부터 시작하는 2020년 도시양봉 과정 수강생은 오는 18일부터 노원구 홈페이지를 통해 접수하며 선착순 마감으로 진행된다.

교육 장소는 덕릉고개 양봉장이다. 월계동 소재 광운대학교와 협력해 제공받은 660㎡ 규모의 부지로 지난 2015년부터 운영하던 불암 허브공원이 협소하다는 교육생들의 의견을 적극 반영했다.

지난해 도시 양봉학교를 통해 채밀한 꿀 90kg은 한국양봉협회의 품질과 안전성 검사를 거쳐 어려운 이웃들에게 기부했다.

오승록 구청장은 “도심 속 숲세권인 노원은 도시양봉을 위한 최적의 환경을 갖추고 있다”며 “사람과 곤충, 식물이 공존하는 친환경 생태도시를 구현하고 양봉업 육성을 통해 신규 일자리도 창출할 수 있도록 꾸준히 추진해나갈 예정”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