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생활/문화
㈜초성아이, 유럽 풋케어 브랜드 ‘아킬렌’ 독점 판매 시작

온라인 유통 전문기업 ㈜초성아이(대표 윤경일)는 유럽 핸드&풋케어 브랜드 아킬렌과 국내 독점 판매계약을 맺고 판매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아킬렌(AKILEINE)은 1946년 모나코에서 설립된 뷰티 전문 브랜드로 천연성분만으로 제품을 생산해 무독성, 저자극성 상품으로 인기를 끌며 전 세계 60여 개국에서 판매되고 있는 글로벌 브랜드이다.

㈜초성아이가 1차로 본격 전개하는 제품은 아킬렌의 대표적인 핸드&풋케어 제품인 씨칼렌 외 12개 품목으로, 건조하고 갈라지는 손, 발을 부드럽게 관리해 정상피부로 유지할 수 있도록 만드는 케어제품이다.

특히 아킬렌은 개인의 발 상태를 Blue Care(건조한 발), Red Care(피곤한 발), Green Care(땀나는 발)로 구분해 상황에 따른 맞춤형 제품을 선택할 수 있도록 해 전문적인 관리가 가능하도록 하고 있다.

이와 함께 발 전용 스프레이, 핸드크림, 스페셜 케어제품 등도 대형 소셜커머스를 중심으로 온라인마켓 시장을 통해 선보인다.

판매원인 ㈜초성아이 윤경일 대표는 “기존 일부 병행수입을 통해 판매했던 방식과 차별화해 본사에서 인증한 정품 판매점을 통해서만 판매할 것”이라며 “내년부터는 백화점, 면세점, H&B(헬스앤드뷰티)스토어 등 오프라인 매장으로 판매망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시장조사 전문기관인 칸타월드패널에 따르면 국내 풋케어 시장은 2015년 57억원, 2016년 69억원에 이어 지난해에는 77억원 규모로 매년 꾸준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특히 2017년에는 H&B스토어인 왓슨스의 풋케어 제품 매출이 57% 증가하고, 롭스도 풋케어 제품군을 153개에서 181개로 늘리는 등 풋케어 시장이 정체된 기존 화장품 시장에서 부각되는 모습이다.

업계 관계자는 “그 동안 풋케어 시장은 여름철에 성장세를 보였지만 최근 들어 각질, 갈라짐, 발냄새 등이 많이 발생되는 겨울철에 오히려 매출이 늘어나는 현상을 보이고 있다”며 “향후 풋케어 시장이 셀프 뷰티 소비자층을 중심으로 크게 부상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인터넷뉴스팀  news@gokorea.kr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푸드·패션뷰티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