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생활/문화
한국소비자원이 전하는 이사업체 선별하는 포장이사 주의사항

2월, 3월은 전통적인 이사 성수기로 불린다. 이 시기에는 수요가 몰려 원하는 날짜에 이사하는 것도 쉽지 않다. 만약 2월 3월 중 이사를 계획하고 있다면 서둘러 이사업체를 알아보는 것이 좋다.

우후죽순 포장이사 업체가 늘면서 이사짐센터 선정 시에도 확인할 사항이 있다. 잘못된 이사 업체로 인해 이사 물품 파손, 분실 등 서비스 만족도가 떨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현명한 포장이사를 위해 한국소비자원에서 발표한 이사 시 주의사항을 확인해보자.

이사짐센터는 허가업체, 이사화물배상 책임보험 가입 업체를 이용한다. 무허가업체는 피해 발생 시 보상받기가 어렵다. 따라서 계약 체결 전 해당 업체의 화물자동차 운송주선사업 허가 여부를 확인하는 것이 좋다. 허가 업체 확인 방법은 전국화물자동차운송주선사업연합회 공식 사이트 및 해당업체 소재지 관할관청에 문의하면 된다.

계약 전 방문 견적을 받고, 계약서 작성 시 상세히 기재한다. 전화나 홈페이지를 통해 견적 비용을 산출하는 이사짐센터는 이사 당일 작업조건, 이사화물 내용 등에 따라 추가 요금을 요구하는 경우도 있다. 이사업체 방문견적을 통해 비용을 산출하고, 지나치게 포장이사비용이 저렴한 업체는 이용하지 않는 것이 좋다.

귀중품, 고가품 등은 직접 챙긴다. 귀중품은 소비자가 별도 관리하며 고가품이나 파손 우려 품목은 업체와 함께 상태를 확인한다. 귀중품을 직접 챙기면 분실 위험도 없고 분실, 파손에 대한 걱정도 없앨 수 있다. 이사짐센터 영구크린 관계자는 “정식허가업체, 보험 가입, 방문견적 등 한국소비자원 주의사항 외에도 실제 이사후기를 확인하면 업체 선정에 도움이 된다.”라면서, “영구크린은 4만여 개에 달하는 실제 후기를 제공하니 이를 참고한다면 업체 선정에 도움이 될 것이다.”라고 조언했다.

한편, 영구크린은 한국소비자원이 평가하고 공정거래위원회가 인증하는 CCM을 업계 최초로 획득해 화제가 됐다. 정식 허가업체, 이사화물배상 책임보험 가입, 4만여 개 칭찬후기 등으로 포장이사업계에선 명품 서비스 제공으로 유명하다. 영구크린의 자세한 이사 비용은 홈페이지 내 견적신청하기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인터넷뉴스팀  news@gokorea.kr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푸드·패션뷰티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