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정치
기동민 "'맹탕 청문회 오명 벗고 국민 알권리 위해 특단 대책 필요""핵심 증인 모습 드러내지 않고, '모르쇠'와 '법(法)꾸라지' 행태"

[공감신문 박진종 기자] 더불어민주당 기동민 원내대변인이 27일 ‘맹탕 청문회’라는 오명을 벗기 위해서는 특단의 조치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더불어민주당 기동민 원내대변인

기동민 원내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핵심증인이었던 최순실 ·정호성 전 비서관·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은 끝끝내 국민 앞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며 "재벌은 피해자 코스프레로 일관했고,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과 우병우 전 민정수석 등 권력자는 '모르쇠'와 '법(法)꾸라지' 행태로 지탄을 자초했다"고 말했다.

이어 "새누리당 이완영 의원 등의 노골적인 국정조사 방해와 위증교사 의혹은 신성한 국정조사 제도의 근간을 뒤흔들었다"고 지적한 뒤 "이재용 삼성 부회장과 최경희 전 이화여대 총장 등 위증을 의심받은 이들에게는 합당한 처벌이 뒤따라야 한다"며 "우 전 수석의 장모 김장자 씨와 정윤회 등 청문회 출석조차 거부한 이들 역시 법에 따라 처리돼야 한다"고 주문했다.

기 원내대변인은 "맹탕 청문회라는 오명을 벗고 국민의 알 권리를 보장하려면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며 "증인출석 강제구인권, 불출석증인에 대한 징역형 등 제도적 보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박진종 기자  pjj@gokorea.kr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카드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