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정치
개혁보수신당 "새누리당 보다 경제 분야에서 나을 것"국회서 신당 정강정책 토론회 열려...재벌개혁, 법인세 인상 등은 논의되지 않아

[공감신문 박진종 기자] 개혁보수신당이 토론회를 통해 신당의 정강정책을 논의했다. 신당은 민생·복지·노동 등 경제 분야에서 모체인 새누리당 보다 나을 것이라고 자평했다. 그러나 재벌개혁, 법인세 인상 등에 대한 논의는 이루어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DB

개혁보수신당은 28일 오전 국회에서 정강·정책 토론회를 개최했다. 김무성·유승민 등 현역 의원 20여명과 원외 인사 1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토론회는 정강정책당헌당규 공동팀장인 김세연 의원이 마련한 정강·정책 안을 토대로 의원 한 명 한 명씩 돌아가며 자신의 의견을 피력했다.

김세연 팀장은 토론회 후 브리핑에서 "5년 전 만들어진 새누리당의 정강정책이 지금에 맞게 수정될 부분이 있는지, 대한민국 보수적통을 이어갈 신당이 어떠한 가치를 계승해야할지를 놓고 토론했다"고 말했다.

김 팀장은 "정강정책을 놓고 당내애 상당한 이견이 있는듯 잘못 알려진 부분이 있는데 오늘 2시간 반 넘게 회의를 해봤지만 정책 방향에 대한 근본적인 이견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정병국 창당추진위원장은 "새누리당이 추구한 정강정책·당헌당규의 방향이 근본적으로 잘못됐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아무리 잘 만들어도 그것을 실천하지 않은 결과로 새누리당이 사당화되고 패권을 지향하는 정당이 됐다"고 비판했다.

정 위원장은 "일각에서 정강정책을 놓고 이러쿵저러쿵 이야기하는 것은 전혀 본질이 아니다"라며 "가안이 만들어지면 국민에게 공표하고 전문가 의견도 들어보겠다"고 말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정강정책에는 보수의 핵심적 가치를 담고, 보수의 가치 중 고쳐야 할 개혁과제도 담아야 한다"며 "기존 보수정당이 하지 못한 것을 우리당이 반드시 이루겠다는 확신을 심어주겠다"고 강조했다.

장제원 대변인은 토론회 도중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지금 가장 중요한 게 경제인데 조금 더 포용적인 경제로 가야 하지 않느냐는 이야기가 많이 나온다"고 전했다. 이어 새누리당의 정강정책과 비교했을 땐 민생·복지·노동 등 경제 분야에서 진일보한 안이 나올 것이라고 설명했다.

장 대변인은 “우리는 앞으로 오래갈 정당인데 너무 구체적인 내용을 정강정책에 담으면 사회가 변하고 시대적 요구가 변했을 때마다 바꿀 수 없지 않겠느냐"고 설명했다. 신당의 정강정책을 구체적인 현안보다는 포괄적인 내용에 초점을 맞춘 것이다.

이날 토론회에서는 재벌개혁·노동개혁·법인세 인상 등은 다뤄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박진종 기자  pjj@gokorea.kr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공감포스트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