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세계
반기문 "정치적 대통합 모색하고 경제·사회 대타협 필요""우리나라 위기상황...청년, 여성, 노인 등 사회적 약자들 가장 어려워"

[공감신문 박진종 기자] 새누리당 정진석 의원에 따르면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정치적 대통합'과 '경제·사회적 대타협'을 강조했다. 반기문 총장은 우리나라가 위기 상황에 처했다고 규정하고 이같이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회 정보위원회 소속인 정진석 의원은 미국 정보기관 방문 일정에 맞춰 지난 28일 출국했다. 뉴욕을 방문한 정 의원은 반 총장을 1시간 가량 만났다고 30일 연합뉴스와 통화를 통해 전했다.

정 의원은 반 총장이 "나라가 위기 상황"이라며 "이런 위기 상황에선 청년, 여성, 노인 등 사회적 약자들이 가장 어려움에 처한다"고 국내 상황을 우려했다고 말했다.

특히 반 총장은 "정치적으로 대통합을 모색해야 한다"며 "경제·사회적으로 대타협이 필요하다"고 강조한 뒤 "정치권에서 위기에 대한 해법을 제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반 총장은 신당 창당이나 특정 정치 세력과의 연대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았다. 하지만 일각에서 반 총장이 언급한 '정치적 대통합'은 중도·보수 진영과 '제3지대'의 통합을 의미한다는 분석이 제기 됐다.

대화 중인 새누리당 정진석 의원과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 / 연합뉴스 DB

박진종 기자  pjj@gokorea.kr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공감포스트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