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정치
여·야 4당, 개헌특위 조기 가동 합의...특위 위원 14명 확정국회서 회동...민생 현안 논의하는 여·야·정 협의체 운영 예정

[공감신문 박진종 기자] 여·야 4당이 국회 헌법개정 특별위원회를 조기 가동하기로 합의했다. 앞으로 개헌 논의가 급물살을 탈 것으로 보인다.

30일 오전 국회 본청 국회의장실에서 4당 여야 원내대표와 정세균 국회의장이 손을 맞잡고 있다. 왼쪽부터 국민의당 주승용 원내대표,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 정세균 국회의장, 새누리당 정우택 원내대표, 개혁보수신당(가칭) 주호영 원내대표

더불어민주당 박완주 원내수석부대표의 30일 브리핑에 따르면 여·야 4당이 국회에서 회동한 뒤 내달 9~20일 임시국회를 열기로 합의했다.

이날 회동은 4당 체제 출범 후 처음이다. 정세균 국회희장과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 새누리당 정우택 원내대표, 국민의당 주승용 원내대표, 개혁보수신당(가칭) 주호영 원내대표가 참석했다.

여·야 4당은 이날 회동에서 국회 개헌특위를 조기 가동해 헌법 개정을 본격적으로 논의하기로 합의했다. 아울러 민생 현안을 논의하는 여·야·정 협의체도 운영하기로 했다.

개헌특위는 5선의 박병석 원혜영 이종걸, 4선의 강창일 변재일 이상민, 3선의 백재현 이인영 이춘석 의원, 재선의 김경협 이언주 의원, 초선의 김종민 정춘숙 최인호 의원이 참여한다. 간사는 이인영 의원이 맡기로 했다.

여·야 4당은 임시국회에서 대정부질문은 생략하고 상임위원회 중심으로 진행하자는 데 공감대를 형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진종 기자  pjj@gokorea.kr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카드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