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정치
주호영 원내대표 "반기문 전 총장 신당에 합류할 것"새누리당과 재결합 가능성에 "다시 합치는 일 없을 것"

개혁보수신당(가칭) 주호영 원내대표가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이 신당에 합류할 것으로 전망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2일 BBS 라디오에 출연해 반기문 전 사무총장에 대해 "정치는 혼자 할 수 없고, 뜻을 같이하는 분들이 모여서 해야 한다"며 "신당과 함께할 수밖에 없지 않느냐"고 전했다.

이어 주 원내대표는 "(반 전 총장이 신당에 참여할 경우) 경선에 당연히 응하리라 본다"며 "새로 정치하는 분은 당원이 없으니 당원투표율을 높이면 불공정한 게임이 될 수 있다. 그래서 경선 룰은 손 볼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주 원내대표는 대선후보 선출과정에서 새누리당과 다시 합칠 가능성이 있느냐는 질문에 "당을 합칠 생각을 하면 이 엄동설한에 망망대해로 뛰어내렸겠느냐"며 "친박 몇 명 내보낸다고 해서 다시 합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재결합설을 일축했다.

개혁보수신당(가칭) 주호영 원내대표 / 연합뉴스 DB

박진종 기자  pjj@gokorea.kr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공감포스트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