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경제
[CES 2017] 소니, HDR 기술 기반 신제품 ‘다양’오디오·카메라·프로젝터 등 전시·체험 기회 제공

[공감신문] 소니가 5일(현지시각) ‘CES 2017’에서 HDR(High Dynamic Range) 기술을 중심으로 고품질 영상을 제공해줄 신제품 라인업을 공개했다. 또 4K HDR TV 및 3D 서라운드 음향을 구현하는 오디오 장비와 같은 홈 엔터테인먼트 제품에서부터 카메라, 프로젝터 등 다양한 제품도 전시하며 체험 기회도 제공했다.

새로운 브라비아 올레드(BRAVIA OLED)의 A1E 시리즈는 소니의 플래그십 TV인 Z9D 시리즈에 적용됐던 4K HDR 프로세서 X1 익스트림(4K HDR Processor X1 Extreme)을 포함해 영상 기술들을 결합한 제품이다.

CES 2017에 전시된 소니의 브라비아 올레드 A1E 시리즈.

A1E 시리즈는 소니 ‘어쿠어스틱 서피스(Acoustic Surface)’ 기술을 통해 TV 스크린에서 직접 사운드를 내기 때문에 TV 주변에 위치한 기존의 스피커를 없애 영상에 방해가 되지 않는 독창적인 스탠드리스 폼팩터의 디자인을 완성했다.

브라비아 4K HDR TV X93E 시리즈는 독자적인 기술과 함께 슬림 백라이트 드라이브+(Slim Backlight Drive+)를 탑재했다. 또 4K HDR 프로세서 X1 익스트림은 SDR(Standard dynamic range) 화질의 콘텐츠를 4K HDR 급으로 업스케일 하는 HDR 리마스터 기능뿐만 아니라 저노이즈 및 고화질 영상 표현을 위한 듀얼 데이터 베이스 프로세싱(dual database processing)과 자연스러운 컬러 그라데이션을 제공하는 슈퍼 비트 매핑 4K HDR (Super Bit Mapping 4K HDR) 등 다양한 기술들을 탑재해 고선명도, 고명암비, 풍부한 색조의 4K HDR 영상을 제공한다.

이번 CES 2017에선 4K HDR 재생이 가능한 기기를 모아놓은 특별한 디스플레이 코너도 마련했다. 플레이스테이션4 독점 게임 영상을 브라비아 TV로, 4K 울트라 HD 블루레이 플레이어 UBP-X800는 4K HDR 영상으로 시연한다.

이와 함께 소니는 플래그십 사운드바 HT-ST5000, 멀티채널 인티앰프 STR-DN1080, 4K HDR TV도 발표했다. 이외에 현재 개발중인 노이즈 캔슬링 무선 헤드폰 프로토타입 2종을 전시한다.

한편 소니는 진행중인 다양한 시도들을 공개해 소비자 가전 영역에서의 가능성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대표적으로 ‘N’과 ‘T’는 퓨쳐 랩 프로그램(Future Lab Program™)을 통해 발표한 콘셉트 프로토타입으로 사용자와 함께 미래의 라이프스타일을 창조하는데 목적을 두고 있다. 또한 소니 사내 신사업 육성 제도인 시드 액셀러레이션 프로그램(Seed Acceleration Program)을 통해 탄생한 다양한 제품도 전시될 예정이다. 이 밖에도 커뮤니케이션의 새로운 방식을 제안하는 엑스페리아(Xperia™) 스마트 프로덕트들과 소니 계열사 에어로센스(Aerosense)가 제공하는 측정 및 점검을 위한 클라우드 기반 데이터 처리 서비스, 자율 운행 드론도 함께 전시된다.

    김혜진 기자 | khj@gokorea.kr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공감 포스트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