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IT/과학
엔비디아, HD 지도 개발한다!…젠린과 협업 진행키로차량뿐 아니라 클라우드상 데이터까지 처리 가능케

[공감신문] 엔비디아가 일본의 지도 제작 기업인 젠린(ZENRIN)과 차량 및 클라우드 상에서 구동되는 자율주행차용 HD 지도 솔루션 개발을 위해 협력한다.

양사 간 협력은 데이터가 수집되는 차량뿐만 아니라 클라우드 상의 데이터 처리를 함께 포함한다.

엔비디아 드라이브 PX 2.(출처: 엔비디아)

지도 측량 차량에 탑재된 엔비디아 드라이브(DRIVE) PX 2 인공지능(AI) 자동차 컴퓨터와 엔비디아 드라이브웍스(DriveWorks) 소프트웨어는 카메라와 라이더(lidar) 센서에 의해 생성된 방대한 양의 데이터 처리를 지원한다. 세부적인 환경 모델을 구축하기 위해 실시간 이미지 인식과 특징 감지 및 분류가 가능한 딥 러닝 기술을 활용한다.

데이터센터에서는 엔비디아 GPU와 엔비디아 맵웍스(MapWorks) 소프트웨어를 통해 복잡한 데이터셋 처리, 여러 차량에서 전송되는 데이터 컴파일링 및 등록, 3D 지도 제작이 진행된다.

코지 하라구치(Koji Haraguchi) 젠린 연구개발부 총괄은 “젠린의 빅데이터는 측량 차량을 통해 수집된 도로 영상 및 포인트 클라우드 데이터를 포함하고 있다”며 “엔비디아의 인공지능 기술과 젠린의 빅데이터를 결합함으로써, 보다 짧은 시간 내 넓은 지역의 HD 지도를 자동차 제조사에 제공할 수 있게 됐다”고 전했다.

로버트 총고르(Rob Csongor) 엔비디아 자동차 사업부 부사장 겸 제너럴 매니저는 “엔비디아의 GPU 기술과 드라이브웍스 및 맵웍스를 활용해 젠린은 지도 제작 과정을 가속화하고 수정 사항 발생 시 이를 신속하게 발견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엔비디아는 젠린의 HD 지도를 기반으로 현지화 기술을 개발중이다. 이는 엔비디아의 드라이브웍스에도 통합될 예정이다.

    김혜진 기자 | khj@gokorea.kr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차/테크·게임 포스트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