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경제
한국 자동차 산업, 인도에 추월당해 '빅5'에서 밀려나업계 "노사 임단협 과정에서 발생한 파업이 원인"

[공감신문] 지난 4일 17년 만에 우리나라 조선업 수주잔량이 일본에 역전당한 데 이어 5대 제조업 중 하나인 자동차산업도 인도에 생산량이 밀리면서 5위에서 6위로 밀려났다. 업계는 지난해 노조파업으로 조업 차질이 빚어진 게 가장 큰 원인이라고 분석하고 있다.

9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우리나라 자동차 생산대수는 422만8천536대에 머물렀다. 이는 2015년 455만5천957대에 비해 7.2% 감소한 것이다.

국내 완성차 생산은 글로벌 금융위기 직후였던 2009년 351만2천926대를 기록한 뒤 2010년 427만1천741대로 크게 늘었다. 2011년에는 역대 최대인 465만7천94대를 생산했고, 이후에도 450만대 수준을 유지했다.

업계는 지난해 국내 자동차 생산량 감소 원인으로 완성차 노사의 임금단체협약(임단협) 과정에서 발생한 파업이 직접적인 영향을 끼쳤다고 분석한다.

현대차의 작년 생산량은 167만9천906대로, 전년의 185만8천395대와 비교해 9.6% 줄어 가장 큰 감소율을 기록했다. 기아차(155만6천845대)의 생산량 감소율은 9.4%였고, 한국지엠(57만9천745대)의 작년 생산량도 5.7% 줄었다.

르노삼성과 쌍용차는 무분규 타결을 통해 오히려 판매량을 늘렸다.

2년 연속 파업 없이 협상을 마무리한 르노삼성의 작년 자동차 생산량은 24만3천971대로, 2015년 20만5천59대에 비해 19% 증가했다. 7년 연속 무분규 타결한 쌍용차의 작년 판매량 역시 2015년보다 약 1만대 가량 늘어난 15만5천621대였다.

국내 자동차산업은 생산량 감소로 글로벌 완성차 생산국 순위에서 인도에 5위를 내주고 6위로 밀려났다.

지난해 10월까지 376만대를 웃도는 자동차를 생산한 인도는 작년 한 해 동안 역대 최대인 450여만대를 생산한 것으로 알려졌다. 1∼4위는 중국, 미국, 일본, 독일이다.

업계 관계자는 "인도의 자동차 생산은 꾸준히 늘고 있어 한국의 자동차 생산량에 획기적인 변화가 생기지 않는다면 글로벌 완성차 생산국 '빅5' 자리를 되찾기는 사실상 어려울 것"이라며 "자동차 생산량이 늘어날 수 있도록 노사안정, 내수 활성화, 수출 다변화 등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DB

박진종 기자  pjj@gokorea.kr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공감포스트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