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정치
바른정당, 당원에게 탄핵권 부여하는 '당원소환제' 도입모바일 투표로 당 지부도, 대선 후보 선출 방안 검토

[공감신문] 최근 개혁보수신당이란 이름을 버리고 페이스북과 이메일 공모로 당명을 확정한 바른정당이 ‘당원소환제’를 도입하기로 했다. 아울러 차별화 된 당 운영방안과 지도 체제를 도입하기 위해 논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9일 오전 국회에서 바른정당 전체회의 및 정책의총이 열렸다.

바른정당 장제원 대변인은 정책의원총회를 통해 당원소환제를 도입하기로 했다고 9일 밝혔다.

당원소환제는 대표를 비롯한 당내 선출직 당직자들이 비위를 저지르면 당원들이 주도해 탄핵할 수 있도록 하는 제도다. 국내 보수 정당에서 이 제도를 도입하는 것은 바른정당이 처음이다.

바른정당은 모바일 투표를 통해 지도부와 당내 대선 후보를 선출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공모를 통해 당명을 확정한 것을 비롯해 국민이 주도하는 당 이미지를 쌓기 위한 전략으로 보인다. 

지도체제는 현재 새누리당이 채택 중인 ‘단일성 집단지도체제’가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병국 창당준비위원장은 브리핑에서 “지금 단일성 집단지도체제가 가장 많은 의견이 나왔고 확정은 안 됐다”고 말했다.

바른정당은 당 대표에게 인사권을 확대 부여 함으로써 새누리당과 차별화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박진종 기자  pjj@gokorea.kr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공감포스트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