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경제
조성진 LG전자 부회장, ‘수익성 기반 성장 기조 이어갈 것’수익성 기반 성장·품질 최우선·일등 체질 내재화 등 3대 과제 강조

[공감뉴스] LG전자 조성진 부회장이 7일(한국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CEO 취임 후 처음으로 기자간담회를 갖고 “수익과 성장이 발전적으로 선순환하는 사업구조를 만들겠다”고 선언했다.

조 부회장은 “1등 DNA를 LG전자 全 사업에 이식해 LG 브랜드를 고객이 선망하는 진정한 일등 브랜드로 만들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성진 LG전자 부회장이 수익과 성장이 선순환하는 사업구조를 만들겠다고 선언했다.

조 부회장은 일등 브랜드를 위해 ▲수익성 기반의 성장(Profitable Growth) 기조 ▲품질 최우선 ▲일등 체질 내재화 및 스마트 워킹 등 3대 중점과제를 강조했다.

가전 분야에서 얻은 경험과 노하우, ‘제조회사의 핵심 경쟁력=품질’이라는 경영철학을 기반으로 품질을 경영의 큰 축으로 삼아 ‘일등 품질’을 실현하겠다는 설명이다.

조 부회장은 양적 성장에 집착하지 않고 수익성을 전제로 한 성장에 중점을 두고 사업을 운영할 계획이다. ▲B2C 분야에서는 사업구조 고도화, 프리미엄 브랜드 강화를 통해 어떠한 상황에서도 수익을 낼 수 있는 체력을 만들고 ▲B2B 분야에서는 고객 밀착형 사업 방식으로 성장을 가속화하면서 적극적인 투자를 기반으로 성장 속도를 높여 시장 기회를 선점해 나갈 계획이다.

조 부회장은 또, 집념, 열정, 몰입을 통해 끊임없이 도전하고 반드시 이기는 과정을 통해 ‘일등 체질’을 내재화하고 효율·스피드·강한 실행력 중심으로 일하는 문화를 스마트하게 변모시킬 계획이다. 조 부회장은 신년사를 통해서도 시간의 투입량이 아니라 효율, 스피드, 실행력으로 일을 완성한다는 생각으로 일하는 방식의 변화를 주문했다.

사업 포트폴리오를 기반으로 성장 가속화를 위해 B2C와 B2B 부분에서의 균형도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회사 측은 가전 분야 B2B 영역의 시스템에어컨과 빌트인, B2C 영역의 오븐, 청소기, 정수기, 에어케어 등에는 자원을 적극 투입하기로 했다. 

TV 사업의 경우 LG 올레드 TV 출시를 확대해 글로벌 프리미엄 TV 시장을 선도하고 사이니지 또한 성장 기반을 다져가겠다는 계산이다. 모바일 사업 부문도 기본 성능, 품질 혁신 등 제품 경쟁력 확보를 최우선으로 수익 창출을 위한 사업구조를 만들면서 프리미엄 브랜드로 재도약하기 위한 기반 다지기에 집중할 계획이다.

LG전자는 자동차부품 사업의 성장 가속화를 위해 IVI(In-Vehicle Infotainment), 전기차 부품, 리어램프, ADAS(Advanced Driver Assistance System) 등에 자원을 지속 투입하고 품질, 수익성 중심의 사업구조를 만들어 갈 계획이다. 거래선의 전략 수립 단계부터 참여해 전략적 파트너십의 성공 체험을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로봇 부문에도 집중적으로 투자, 미래사업의 한 축으로 육성할 계획이다. 지난해까지 여러 조직으로 분산돼 있던 사물인터넷(IoT) 역량을 통합해 ‘H&A스마트솔루션BD(Business Division)’을 신설해 기존의 가전사업과 연계성이 높은 가정용 생활로봇과 공공서비스를 위한 로봇을 개발해 오고 있다. 작년부터는 인천공항공사와 함께 공항 이용객을 위한 공항용 로봇을 개발하고 있다.

조 부회장은 완제품뿐만 아니라 부품 사업에 대한 육성 의지로 피력했다. 고효율·고성능을 구현한 인버터 기술 기반의 모터, 컴프레서 등 세계최고 수준의 부품 경쟁력을 바탕으로 핵심부품의 외부 판매를 늘려나갈 계획이다.

최태우 기자  ctw@gokorea.kr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태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공감포스트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