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사회
각기 입장 다른 황금연휴, 대책 없이 시행하면 '낭패'대기업 '찬성' 중소기업은 '난색'...연휴 쉬고나서 특근 하는 곳도..

[공감신문] 지난 9일 정부는 내수활성화를 위해 5월 첫째 주에 최장 9일을 쉬는 ‘황금연휴’ 도입을 검토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기업들은 정부 정책을 따르겠다는 입장이지만 중소기업들은 오히려 반감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기권 고용노동부 장관은 9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내수 활성화를 위해 노동절, 석가탄신일, 어린이날 등의 휴일이 모여 있는 5월첫째 주에 최장 9일의 황금연휴를 조성하는 방안을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5월 첫째 주가 황금연휴로 되기 위해서는 기업이 자발적으로 참여하거나 정부가 임시공휴일로 지정해야 한다.

현재 대기업들은 정부가 정책을 시행한다면 따르겠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11일 재계에 따르면 대기업들은 대체로 정부가 임시공휴일을 지정해 황금연휴를 만든다면 내수 활성화를 위해 따른다는 분위기다.

다만 연중 휴무 없이 운영돼야 하는 사업장이나, 불가피한 사유로 운영이 시급한 일부 기업은 휴일을 지낸 후 특근 등이 따를 수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 재계관계자는 “황금연휴를 지정한다면 조기에 결정해주는 게 기업이나 휴가를 쓰는 개인 모두에게 효율적일 것"이라고 전하기도 했다.

반면에 중소기업은 정부의 황금연휴 제안에 난색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 공기청정기 중소업체 대표는 "전체 20명 정도에 불과한 직원이 쉬지 않고 일해도 제품 생산일정을 맞추기가 빠듯한데 대체휴가까지 갈 경우에는 대책이 없다"며 "황금연휴 도입 시 직원들은 좋을지 모르지만, 사장은 고민에 빠질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한 중소 가전업체 대표도 "이미 인력 확보에 적지 않은 비용을 치렀는데 대체인력 비용은 사업 부담을 가중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다른 가전업체 대표는 "소비 진작 기대보다 사업 차질 우려가 더 크다"며 "황금연휴를 도입하면 직원들의 근무 일수에 변동이 없더라도 영업판매점 직원의 근무 일수는 줄어들 수 있어 매출에 당장 타격을 받을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와 다르게 황금연휴 추진을 찬성하는 중소기업도 존재했다.

한 중소기업 대표는 "사장 입장에서는 직원이 일을 많이 하면 좋겠지만 충분한 휴식은 직원의 업무 향상에 도움이 된다"며 "우리나라 기업들도 선진화하는 추세인 만큼 문화활동 등 직원들의 여가생활을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DB

누리꾼들도 황금연휴에 대해 각기 다른 입장을 보이고 있다.

트위터 사용자 '최재환'은 "개인적으로 찬성합니다. 일보다 가정과 함께 보낼 수 있는 시간이 많아지기를 바랍니다"라며 기뻐했다.

반면 네이버 아이디 'cham****'는 "9일 동안 놀게 해주는 기업체가 얼마나 된다고 계약직에 시급 알바, 맞벌이 부부는 어쩌란 말인가"라고 한탄했다. 'hala****'는 "숙소도 공휴일이라고 더 받는다. 어차피 쓸 돈이 없다. 그냥 집에 콕 있는 게 돈 버는 거다"고 말했다.

이처럼 대기업, 중소기업, 사무직, 생산직, 많은 사람들이 황금연휴에 대한 입장이 다른 상황이다. 정부가 추진 예정일로 밝힌 5월 첫쨰 주가 얼마 남지 않았다. 황금연휴를 시행하기 위해서는 모든 입장을 아우를 수 있는 대책마련이 필요해 보인다.

 

박진종 기자  pjj@gokorea.kr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공감포스트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