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IT/과학
CEVA, 온세미컨덕터에 이미징·비전 플랫폼 제공온세미 ADAS 로드맵에 임베디드 인텔리전스·머신러닝 통합

[공감신문] 시그널 프로세싱 IP의 라이선스 기업인 CEVA가 온세미컨덕터(ON Semiconductor)의 자동차용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ADAS) 제품군에 이미징 및 비전 플랫폼을 제공한다고 밝혔다. 

스트래터지 애널리틱스(Strategy Analytics)는 자동차용 카메라 수요가 2023년에는 약 2억개를 돌파할 것으로 예측하면서 자동차 안전 시스템에서 지능형 비전 프로세서의 역할이 빠른 속도로 발전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지능형 비전 프로세서는 자동차 시장에서 널리 채택될 수 있도록 다양한 가격대의 고급 안전 기능이 설정돼 있어 더 비용 효율적이면서 유연하고 확장 가능한 비전 아키텍처에 대한 요구가 많은 실정이다. 

효율적인 비전 프로세싱은 많은 연산을 요구하는 이미징 및 머신러닝의 문제를 해결할 수 있으며 이를 이용, 개선된 저조도 환경에서의 이미지 프로세싱과 좀 더 강력한 심층 신경 네트워크를 실행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CEVA의 이미징 및 비전 플랫폼은 비디오 분석, 증강현실 및 ADAS와 같은 정교한 컴퓨터 비전 및 심층 학습 애플리케이션의 집중적인 처리 요구사항을 효율적으로 해결한다. 이러한 고효율 비전 DSP(Digital Signal Processor)와 액셀레이터는 전체 시스템의 전력 소비를 획기적으로 줄이면서 완벽한 유연성을 제공한다. 

CEVA의 기드온 워타이저 CEO는 “온세미컨덕터는 성능, 안전성 및 신뢰성에 대한 자동차 제조업체들의 엄격한 요구사항에 대한 깊은 지식을 바탕으로 CEVA의 비전 프로세싱 IP를 추가함으로써 이미지 센서분야에서의 리더십을 더욱 확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최태우 기자 | ctw@gokorea.kr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공감 포스트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