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정치
이종명 "5.18 북한군개입 검증-문제유공자 공개하면, 국회의원 물러날 것""검증과 다양한 의견 수렴은 국회의원 기본 임무"
자유한국당 이종명 국회의원

[공감신문] 박진종 기자=자유한국당 일부 국회의원들이 주최한 5.18 공청회로 인해 논란이 큰 가운데, 공청회 주최자인 이종명 의원이 5.18 북한군 개입 검증과 의구심이 존재하는 유공자에 대한 명단 공개가 이뤄지면 스스로 국회의원직에서 물러나겠다고 알렸다.

한국당 이종명 의원은 12일 입장문을 통해 ‘5.18 진상규명 대국민 공청회’ 주최자로서, 본의 아니게 물의를 일으키고 상처를 받으신 분들께는 매우 송구하다“고 밝혔다.

이종명 의원은 송구하다는 입장을 전하면서도, 자신의 5.18 진상규명 검증이 국회의원의 임무라는 점을 강조했다.

그는 “여야가 합의해 마련된 ‘5.18 진상규명법’의 제3조 조사범위에 명시된 북한군 개입 여부 및 북한군 침투조작 사건에 대한 검증과 다양한 의견 수렴은 국회의원으로서의 기본 임무다”고 설명했다.

이어 “5.18과 관련된 두 가지 큰 쟁점인 북한군 개입, 북한군 침투조작 사건에 대해 이념논쟁이 아닌 승복력 있는 검증, 그리고 의구심이 제기되고 있는 5.18 유공자 명단 공개가 즉각 이뤄지면 징계, 제명이 아닌 저 스스로 국회의원 직에서 물러나겠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5.18 당시 북한군 개입 여부가 명명백백히 규명돼 순수하게 민주화운동으로 희생된 광주시민의 명예가 회복되고, 명(命)에 의거해 본연의 임무에 충실하다 희생된 국군의 명예가 회복된다면 우리는 더 이상의 갈등과 분열을 종식시키고 다음세대에게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을 넘겨줄 수 있을 것”이라고 역설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입법공감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