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입법공감 민중당
김종훈, 신고리4호기 무리한 운영허가 시민의견 검토 필요울산, 부산, 경남, 양산, 경주 시민단체들과 국회서 회견, 노웅래 위원장과도 면담
김종훈 의원실 제공

[공감신문] 박진종 기자=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 민중당 김종훈 국회의원(울산 동구)은 14일 울산, 부산, 경남, 양산, 경주 시민단체들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신고리4호기 운영허가 재검토를 요청했다.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 탈핵부산시민연대, 탈핵경남시민행동, 탈핵양산시민행동, 탈핵경주시민공동행동 등 시민단체들은 “원자력안전위원회가 졸속처리한 신고리4호기 운영허가를 즉각 철회하라”고 목소리를 모았다.

단체들은 “파일럿 구동 당시 안전방출밸브(POSRV) 누설이 2차례에 걸쳐 반복되고 근본해결책을 찾지 못했지만 원안위가 조건부 승인했다”며 “원인규명과 대책마련도 없이 운영허가를 내 준 것은 국민안전을 우선시 한다는 원안위가 본분을 망각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지진 등과 관련한 우려의 목소리도 나왔다. 단체들은 “10일 포항 해역에서 규모 4.1 지진이 또 발생했지만 정부는 아직 활성단층 지도조차 제작하지 못했다”며 “동남권은 울산지진과 경주지진, 포항지진 등 지진위험지역임에도 원안위는 승인에만 급급했다”고 밝혔다. 울산시가 방사선비상계획구역 내 구호소를 둔 것을 지적한 감사원 결과도 언급하며 “원안위는 이조차 아직 해결하지 않으면서 무책임하게 운영을 허가한 것”이라고 전했다.

김종훈 의원도 “정원 9명 중 4명이 공석인 원안위는 당일 1명이 불출석해 정원 절반도 안되는 4명의 의결로 중차대한 운영허가를 무리하게 통과시킨 의도를 모르겠다”며 “심의 처리과정을 철저히 확인하고 울산, 부산, 경남 등 시민의견을 재검토해 줄 것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과방위 노웅래 위원장에게 의견서 전달 / 김종훈 의원실 제공

김 의원과 단체대표들은 회견 후 과방위 노웅래 위원장을 면담하고 건의서를 전달했다. 이 자리에서 단체들은 신고리4호기 운영허가 절차상 문제와 조건부 승인 등의 문제, 미국에서는 인구밀집지역 내 핵발전소 허가를 금지하는 것과 달리 국내에서는 허가를 내주는 것 등 법적 미비점을 보완해 줄 것도 요청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입법공감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