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강경화, 오는 20일 평택 공군기지-캠프 험프리스 방문

주요 시설 사찰 및 한미 장병들과 오찬 간담회...한미 공조 강조 계획

유안나 기자 | 기사입력 2019/09/18 [10:33]

강경화, 오는 20일 평택 공군기지-캠프 험프리스 방문

주요 시설 사찰 및 한미 장병들과 오찬 간담회...한미 공조 강조 계획

유안나 기자 | 입력 : 2019/09/18 [10:33]
강경화 외교부 장관

[공감신문] 유안나 기자=외교부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0일 경기도 평택에 있는 오산 공군기지와 미군기지인 캠프 험프리스를 방문한다고 18일 밝혔다.

 

강 장관은 오산 공군기지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방한 등을 계기로 방문한 적이 있지만, 캠프 험프리스를 찾는 것은 처음이다.

 

캠프 험프리스는 주한미군사령부가 서울 용산을 떠나 새로 둥지를 튼 곳으로, 규모는 여의도 면적의 5배인 1467만7000㎡(444만평)에 달한다. 

 

강 장관은 두 기지를 연달아 방문해 주요 시설을 시찰하고 한미 장병들과 오찬 간담회도 가질 예정이다.

 

또한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사령관과 만나 굳건한 한미동맹의 중요성을 재확인하고 한반도 비핵화 및 평화정착을 위한 한미 간 긴밀 공조를 강조할 계획이다. 

 

강 장관의 미군기지 방문에는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도 동행한다.

 

외교부 당국자는 “강 장관이 올해 상반기부터 평택 험프리스 기지를 방문해 장병들을 격려하고자 했지만 일정이 여의치 않았는데 이번에 성사된 것”이라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