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작년 한국 GDP 세계순위 한 계단 아래로...GNI는 10계단 이상 껑충

한국 GDP, 러시아에게 밀려...GNI는 2016년보다 14단계 올라 2만8380달러 기록

정호 기자 | 기사입력 2018/08/16 [12:10]

작년 한국 GDP 세계순위 한 계단 아래로...GNI는 10계단 이상 껑충

한국 GDP, 러시아에게 밀려...GNI는 2016년보다 14단계 올라 2만8380달러 기록

정호 기자 | 입력 : 2018/08/16 [12:10]
작년 한국 국내총생산(GDP·한 나라의 경제 규모를 보여주는 지표)이 세계순위에서 한 계단 아래로 하락했다. 반면, 1인당 국민총소득(GNI)는 물가를 반영했을 때도 10계단 이상 올랐다.

[공감신문] 작년 한국 국내총생산(GDP·한 나라의 경제 규모를 보여주는 지표)이 세계순위에서 한 계단 아래로 하락했다. 반면, 1인당 국민총소득(GNI)는 물가를 반영했을 때도 10계단 이상 올랐다. 

 

세계은행(WB)이 16일 밝힌 바에 따르면 한국의 GDP는 1조5308억 달러를 기록해 전 세계 순위에서 12위를 달성했다. 

 

앞서 한국의 GDP 세계 순위는 2005년 10위, 2006년 11위, 2007년 13위, 2008년 15위를 기록했다. 2009~2013년까지는 14위였으며 2014년에는 13위를 기록했다. 2015년과 2016년에는 다시 11위를 기록했으며 작년에는 12위로 떨어졌다.

 

GDP 순위에서 11위를 차지하며 한국을 앞선 것은 러시아(1조5775억달러)다. 

 

전체적인 GDP 순위는 미국(19조3906억달러)이 1위이며 중국(12조2377억달러)이 2위를 차지했다. 다음에는 3위 일본(4조8721억달러), 4위 독일(3조6774억달러), 5위 영국(2조6224억달러), 6위 인도(2조5975억달러), 7위 프랑스(2조5825억달러)가 뒤따랐다. 

 

8위에서 10위까지는 브라질(2조555억달러), 이탈리아(1조9348억달러), 캐나다(1조6530억달러)가 차지했다. 

 

국민 평균 생활 수준과 관련 있는 1인당 GNI에서는 한국이 작년 2만8380달러로 31위를 차지했다. 2016년 45위에 비해 14단계 오른 수치다.

국민 평균 생활 수준과 관련 있는 1인당 GNI에서는 한국이 작년 2만8380달러로 31위를 차지했다. 2016년 45위에 비해 14단계 오른 수치다. 

 

나라마다 다른 물가 수준을 반영해 실제 국민의 구매력을 측정하는 구매력평가(PPP) 기준을 반영했을 때, 한국의 1인당 GNI는 3만8260달러로 역시 31위였다. 작년 48위에서 순위를 17단계나 끌어올렸다.

 

이에 대해 한국은행 관계자는 “환율 영향이 있어 보인다”며 “PPP(구매력평가) 기준 1인당 GNI가 상승한 것은 다른 나라보다 상대적으로 물가 상승률이 낮아서일 수도 있다”고 평가했다. 

 

다른 관계자는 “전년과 달리 리히텐슈타인 등 소규모 도시국가 자료가 이번에는 1인당 GNI 순위에서 빠진 영향도 있어 보인다”고 전했다.

 

GNI 순위에서는 영국 자치령 맨섬(Isle of Man)이 8만2650달러로 1위를 차지했다. 조세를 회피할 수 있는 지역 요건이 반영돼 1위를 차지한 것으로 보인다.

 

순위를 스위스가 8만560달러로 2위, 노르웨이가 7먼5990달러로 3위를 기록해 뒤따랐다. 

 

8위에서 10위까지는 브라질(2조555억달러), 이탈리아(1조9348억달러), 캐나다(1조6530억달러)가 차지했다.

PPP를 반영하면 1인당 GNI는 카타르(12만8060달러) 1위, 마카오(9만 6570달러) 2위, 싱가포르(9만570달러)가 3위를 차지했다. 

 

한국은행이 집계한 한국의 GDP와 1인당 GNI는 WB의 발표와 차이가 난다. 한은은 GDP를 1조5302억달러, GNI를 2만9745달러로 집계했다. 

 

한은 관계자는 "WB의 경우 최근 3개년 평균 환율을 적용하지만 한은은 GDP, GNI에 그해의 평균 환율을 활용한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