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생생국회] 박용진 "전남대병원, 채용비리 소굴돼" 강력 비판

전남대병원 채용비리 의혹, 공공기관 고용세습일 수 있어 7가지 요구사항 제시

박진종 기자 | 기사입력 2019/10/23 [17:02]

[생생국회] 박용진 "전남대병원, 채용비리 소굴돼" 강력 비판

전남대병원 채용비리 의혹, 공공기관 고용세습일 수 있어 7가지 요구사항 제시

박진종 기자 | 입력 : 2019/10/23 [17:02]
23일 국회 정론관,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국회의원 / 박진종 기자
23일 국회 정론관,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국회의원 / 박진종 기자

[공감신문] 박진종 기자=더불어민주당 박용진 국회의원은 23일 전남대학교 병원 채용비리 의혹이 구조적이고 광범위한 공공기관의 고용세습일 수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박용진 의원은 전남대병원이 불공정 채용비리의 소굴이 됐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박용진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전남대병원에서 비롯된 ‘품앗이채용’,‘자녀 고용세습’ 의혹 관련 전 공공기관 전수조사를 촉구했다.

 

박 의원은 “제가 국정감사에서 밝힌 전남대병원 채용 비리 의혹을 하나하나 정리하겠다. 처음, 전남대병원 사무국장의 아들과 조카 채용비리가 문제였다. 그러다 아들의 여자 친구까지 전남대병원에 채용돼 일하고 있다는 사실이 확인 됐다. ‘아빠찬스’, ‘삼촌찬스’도 모자라 ‘남친 아빠찬스’까지 의혹까지 등장한 것”이라고 알렸다.

 

이어 “그런데 이뿐만이 아니다. 지난해 총무과장이 면접관으로 참여해 직속 상관인 사무국장 아들을 1등으로 합격시켰고, 올해는 사무국장이 면접관으로 참여해서 총무과장 아들을 1등으로 합격시켰다. 전형적으로 품앗이 채용비리다. 심지어 사무국장이 채용비리로 교육부 징계까지 받은 뒤에 벌어진 일이다”고 지적했다.

 

특히, 박 의원은 “저는 전남대병원 영상의학과에만 전?현직 보직자의 자녀가 현재 6명이나 일하고 있다는 사실을 국정감사에서 밝혀냈다. 이중 4명이 전남대병원 영상의학과 출신 임직원의 자녀인 사실도 새롭게 확인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 사실은 전남대병원을 철저하게 감사했다는 교육부도 몰랐고, 운영을 책임지고 있는 전남대병원의 병원장 또한 전혀 모르고 있었다. 전남대병원이 ‘불공정 채용비리’의 소굴이 돼가는 동안 병원은 이러한 비리 의혹을 조직적으로 숨겨왔다. 그리고 의혹이 만천하에 드러난 지금도 은폐에 급급하다”고 비판했다.

 

박 의원은 “품앗이 채용비리의 핵심인 사무국장은 잘못이 밝혀진 뒤에도 지속적으로 채용 업무에 관여해왔다. 즉, 채용비리가 수년간 조직적으로 이뤄져왔고, 지금 드러난 채용비리가 빙산의 일각에 불과한 것이 아니냐는 합리적인 의심을 가질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 문제를 일부 지방 공공기관의 일탈행위로 치부할 것이 아니라 발본색원하고, 공공기관 기강 확립을 위해 범정부차원의 대책 마련이 필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다음은 박 의원의 7가지 요구사항이다.

 

첫째, 전남대병원은 사무국장을 즉각 파면 조치하십시오. 
이미 드러난 사실만으로도 
사무국장은 공로연수가 아닌 수사 대상이자 파면대상입니다.

 

둘째, 무능하고 무책임한 전남대병원장은 즉각 사퇴해야 합니다.
비리의혹 핵심당사자인 사무국장을 지속적으로 채용 과정에 개입시켰고, 
2019년 올해에도 임직원 자녀의 채용을 방치했으며, 
국회에 관련 자료를 허위로 제출하여 증거를 은폐 시도하고, 
국회에서 허위 증언과 무책임한 답변 태도로 일관한 
무능한 전남대병원장은 즉각 사퇴해야 마땅합니다. 

 

셋째, 교육부는 제가 국정감사에서 밝혀낸 
전남대병원의 새로운 채용비리 유형과 
사실관계에 대해 수사당국에 즉각 수사의뢰하고 
관련자들에 대한 감사를 진행하길 바랍니다.

 

넷째, 교육부는 110명의 임직원 자녀의 채용비리 의혹이 있는 것으로 확인된
서울대를 비롯한 6개 국립대학병원에 대한 
관련 자료를 즉각 국회에 제출하고 
채용비리 의혹을 철저히 재감사해야 할 것입니다.
 
다섯째, 이낙연 총리와 정부는 
‘품앗이 채용비리’, ‘자녀 고용세습 채용비리’ 등 
새로운 유형의 비리행위에 대해 전체 공공기관을 전수조사해야 합니다. 

 

여섯째, 공공기관의 채용과정에서 
자체 필기시험 출제 및 면접과정 자체 관리하는 
공공기관의 구조적 비리 가능성을 차단하기 위한 범정부적 제도개선을 마련을 촉구합니다.

 

일곱째, 경찰은 즉각 해당 의혹에 대해 
압수수색 등 강도 높은 수사를 진행해야 할 것입니다. 
지난 9월 6일 이미 관련 고발이 이루어졌음에도 불구하고 
전혀 수사의지를 보이지 않고 있던 경찰은 
국정감사에서 지적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강력한 수사를 진행하겠다고 말로만 하고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아 
사무국장 컴퓨터 하드디스크 무단 교체를 방치하고
채용비리 관련 병원 자료 23건이 어디로 사라졌는지도 모르고 있습니다.

 

그래놓고 언론의 취재에 대해 “적극 수사 중”이라고만 답변했습니다. 
광주 경찰은 수사를 입으로만 하는 것인지 묻고 싶습니다. 
지금 이 시간에도 전남대병원의 꼬리자르기가 진행되고 있고, 
증거가 사라지고 있다는 사실을 명심하고 
즉각 강력한 수사에 착수해야 할 것을 촉구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