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서울, 전세계 도시 경쟁력 순위서 2년째 7위…연구개발 부문 강점

일본 '글로벌 파워 시티 지수' 48개 도시 대상 경쟁력 평가...영국 런던 8년 연속 1위 차지

유안나 기자 | 기사입력 2019/12/01 [11:33]

서울, 전세계 도시 경쟁력 순위서 2년째 7위…연구개발 부문 강점

일본 '글로벌 파워 시티 지수' 48개 도시 대상 경쟁력 평가...영국 런던 8년 연속 1위 차지

유안나 기자 | 입력 : 2019/12/01 [11:33]
서울광화문광장에서 시민들이 두꺼운 외투를 입은 채 걸어가고 있다.
서울광화문광장에서 시민들이 두꺼운 외투를 입은 채 걸어가고 있다.

[공감신문] 유안나 기자=전 세계 주요 도시를 대상으로 한 경쟁력 순위에서 서울이 2년 연속 7위를 차지했다. 

 

1일 일본 도시개발 조사기관인 모리메모리얼재단(MMF) 산하 도시전략연구소가 발표한 ‘글로벌 파워 시티 지수’(GPCI)에 따르면, 세계 48개 도시를 대상으로 개인, 자본, 기업을 유치하는 경쟁력을 평가한 결과 서울은 2년째 7위를 기록했다. 

 

이 지수는 경제, 연구개발(R&D), 문화교류, 거주 적합성, 환경, 접근성 등 6개 부문을 조사해 매년 발표된다. 

 

서울은 지난 2010년 8위로 집계된 이후 2011년 7위, 2012년 6위로 올랐다. 이후 2017년까지 자리를 지키다 작년 7위로 떨어졌다.

 

서울은 연구개발 부문에서 5위에 올라 다른 부문보다 강점을 보였고, 문화 교류와 접근성은 각각 9위, 11위를 기록했다. 

 

또한 경제는 22위, 환경과 거주 적합성은 34위로 다른 부문보다 상대적으로 낮게 나타났다. 

 

가장 경쟁력 있는 도시로는 영국 런던이 8년 연속 1위를 지켰다.

 

뒤이어 미국 뉴욕 2위, 일본 도쿄 3위, 프랑스 파리 4위, 싱가포르 5위 등 순이었다. 

 

홍콩은 지난해와 동일하게 9위를 기록했지만 내년 순위에 민주화 시위 영향이 반영될 가능성이 있다고 MMF는 전했다.

 

최하위는 인도 뭄바이가 꼽혔고, 하위 2~5위는 남아프리카공화국 요하네스버그, 이집트 카이로,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멕시코시티가 차례로 기록했다. 

 

아울러 호주 멜버른(11위), 핀란드 헬싱키(28위), 아일랜드 더블린(33위), 이스라엘 텔아비브(38)위가 올해 처음으로 명단에 들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