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공감신문 교양공감] 놓치면 후회할, 크리스마스 TV 특선영화들

공감포스팅팀 | 기사입력 2019/12/24 [17:36]

[공감신문 교양공감] 놓치면 후회할, 크리스마스 TV 특선영화들

공감포스팅팀 | 입력 : 2019/12/24 [17:36]

[공감신문] 예수 그리스도의 탄생기념일이자 ‘빨간날’인 크리스마스가 코앞으로 다가왔다.

 

그리스도가 인류애를 실천했던 만큼, 크리스마스에는 거리마다 따뜻한 사랑으로 가득 채워진다. 누군가는 가족과, 누군가는 친구와, 또 누군가는 연인과 함께 즐거운 시간을 보낸다.

 

하지만 크리스마스라고 해서 꼭 밖으로 나갈 필요는 없다. 이미 영화 채널들은 소중한 ‘빨간 날’을 안락하게 보내길 원하는 이들을 위해 알찬 편성표를 준비해 놓았다. 혼자 보아도, 친구나 가족과 함께 보아도, 또 연인과 함께 보아도 좋을 만한 영화들로 엄선해서 말이다.

 

여기, 영화 채널에서 편성한 크리스마스 특선 영화 중 추천할만한 몇 편을 ‘스포 없이’ 소개해본다.

 

영화 '벤허' 中

벤허(1959)

 

- EBS1 / 12월 24일 22:50~ / 윌리엄 와일러 연출 / 찰톤 헤스톤, 잭 호킨스 외 다수 출연

 

이번 크리스마스에 단 한 편의 명작을 봐야 한다면 벤허를 추천한다.

 

벤허는 ‘20세기 최고의 종교영화’로 불리는 작품이다. 종교를 떠나서도 꼭 한번 볼만한 대작으로, 기독교적 세계관은 서구 사회를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되기 때문에 자녀들 교육 측면에서도 좋다.

 

약 60년 전 제작된 이 영화는 당시 제작되던 영화들의 4~5배에 달하는 제작비가 투입돼 처음부터 큰 주목을 받았다. 게다가 세트제작기간이 2년, 촬영만 1년, 총 제작기간이 10년에 달해 영화사에선 빠질 수 없는 대작으로 꼽히는 작품이다.

 

영화 '노팅힐' 中
영화 '노팅힐' 中

노팅힐(1999)

 

-채널CGV / 12월 24일 19:00~ / 로저 미셸 연출 / 줄리아 로버츠, 휴 그랜트 외 다수 출연

 

노팅힐은 전세계 로맨틱 코미디 영화의 정석 중 하나로 꼽히는 영화다.

 

노팅힐의 매력은 ‘영화 같은 이야기’라는데서 온다. 성인들은 좀처럼 ‘동화같은 스토리’에 감격하는 것이 쉽지 않다. 하지만 이 영화를 보고 있자면 당신도 그런 감상에 빠질 수 있다.

 

스토리를 떠나 헐리웃 대표 배우인 ‘귀여운 여인’ 줄리아 로버츠의 리즈 시절을 감상할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의미가 있다. 극중에도 슈퍼스타로 나오는 그녀는 톡톡 튀는 매력과 더불어, 따뜻한 인간미까지 겸하고 있다. 거기에 지금 보아도 세련된 패션 센스가 눈을 즐겁게 한다.

 

이 영화로 ‘전세계적인 훈남’으로 등극했던 휴그랜트 역시 상당히 매력적인 연기를 보여준다.

 

영화 '러브 액츄얼리'?中
영화 '러브 액츄얼리' 中

러브 액츄얼리(2003)

 

-채널CGV / 12월 24일 21:30~ / 리차드 커티스 연출 / 휴 그랜트, 리암 니슨 외 다수 출연

 

노팅힐에 등장했던 휴 그랜트는 러브 액츄얼리를 정점으로, 이후 '그 여자 작사 그 남가 작곡'을 찍으며 전 세계 ‘로맨틱 코미디’계의 상징적 남자 배우로 자리 잡았다.

 

러브 액츄얼리는 그 구름다리 역할을 한 중요한 작품이며, 그의 영화 인생뿐만 아니라 전 세계 영화사 적으로도 큰 의미가 있는 작품이다. 너무 많은 사랑을, 매우 꾸준히 받고 있기 때문이다.

 

“러브 액츄얼리 이즈 올 어라운드! 사랑은 어디에나 있습니다.”

 

개인차가 있겠으나, 러브 액츄얼리는 ‘여러 번 봐도 질리지 않는다’라는 평가를 받는 편이다. .

 

명작의 묘미란 이런 것이다. 혼자 봤다가, 여럿이 봤다가, 연인과 봤다가, 다시 혼자가 된 후 보면 또 전혀 다르게 다가온다는 점.

 

영화 '맨 인 블랙: 인터내셔널' 中

맨 인 블랙: 인터내셔널(2019)

 

-캐치온1 / 12월 24 21:00~ / F. 게리 그레이 연출 / 크리스 헴스워스, 테사 톰슨 외 다수 출연

 

최신 영화를 사랑한다면 여기를 주목하자. 비교적 최신작이 이번 크리스마스에 안방극장을 찾아온다. 바로 올 여름 개봉했던 ‘맨 인 블랙: 인터내셔널(2019)’이다.

 

그동안 ‘맨 인 블랙’ 시리즈는 전세계 팬들에게 오랜 시간 인기를 누려왔었다. 하지만 이번 '맨 인 블랙:인터내셔널(2019)'은 혹평을 받은 바, 새로운 ‘맨인블랙’을 기다렸던 팬들은, 이어지는 혹평에 극장에 가길 망설였을 터.

 

그랬다면 이번 크리스마스가 기회다. 혹시 모를 일이다. 대중과는 살짝 다른 자신의 취향을 찾아, ‘완전 재밌게’ 즐기게 될 지도!

 

영화 '투 마더스' 中
영화 '투 마더스' 中

투 마더스(2013)

 

-인디필름/ 12월 25일 0:10 / 안느 퐁텐 연출 / 나오미 왓츠, 로빈 라이트 외 다수 출연

 

매혹적인 느낌의 이 프랑스 영화는 ‘그랜드 마더스(The Grandmothers)’라는 작품을 원작으로 한 영화다. 친구 사이에 서로의 아들을 탐한다는 내용으로 가족끼리 감상하는 것은 추천하지 않는다.

 

‘투 마더스’는 개봉 직후 국내에서 논란이 많았다. 지금보다 더 보수적이었던 한국 사회에서는 영화 설정 자체가 받아들여지기 어려웠다. 때문에 독립영화 및 예술영화 상영관 위주로 개봉했었다.

 

그러나 제 29회 선댄스 영화제 프리미어 부문에서 처음으로 선보인 ‘투 마더스’는 국내는 물론, 전세계적으로 호평을 받았다.

 

만약 홀로 보내는 크리스마스라면, 또는 친구들과 함께라면 감상해봐도 좋을 작품이다.

 

올해 크리스마스는 집에서 멋진 영화를 보며 지내면 어떨까 / 게티이미지뱅크

이 외에도 채널OCN에서는 크리스마스가 되는 자정에 '나홀로 집에'를 방영할 예정이고, 옆 채널인 슈퍼액션에서는 '직쏘'를 방영할 예정이다.

 

또 크리스마스 날 오전 6시 20분 OCN에서는 올해의 걸작인 '라이언킹'도 방영할 예정이다.

 

‘크리스마스’라 해서 꼭 ‘대단한’ 하루를 보낼 필요는 없다. 26일은 언제 그렇게 들떴었냐는 듯 우리를 일상으로 데려갈 것이다.

 

올해 크리스마스는 이런저런 부담을 버리고 집에서 멋진 영화를 보며 지내면 어떨까? 돈도 아끼고 체력도 아끼는 여러모로 괜찮은 방법이 아닐까 싶다. 메리 크리스마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