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이인영 “총선 준비로 민생 뒷전으로 밀려선 안돼”

“20대 국회 유종의 미 거두도록 야당에 협력 부탁드려”

김대환 기자 | 기사입력 2020/01/15 [11:04]

이인영 “총선 준비로 민생 뒷전으로 밀려선 안돼”

“20대 국회 유종의 미 거두도록 야당에 협력 부탁드려”

김대환 기자 | 입력 : 2020/01/15 [11:04]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

[공감신문] 김대환 기자=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15일  "총선 3개월 앞이라 각 당이 본격적으로 총선 준비에 돌입한다. 총선 준비로 민생이 뒷전으로 밀려선 안 된다"고 주장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20대 국회가 끝날 때까지 민생법안을 하나라도 더 처리해서 국민이 불편을 겪지 않게 신발 끈을 더 단단히 묶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법제사법위원회, 상임위원회 계류 법안 중 시급한 민생법안을 살피고 조속한 통과를 위해 함께 노력해달라”고 밝혔다. 

 

그는 "첨예한 개혁 입법 처리 과정에서 미처 상정하지 못하고 의결하지 못한 민생입법을 확인하고 처리하도록 각별히 살피겠다"고 강조했다.

 

이 원내대표는 "새해 들어 우리 경제에 개선 조짐이 보인다. 이럴 때일수록 경제 회복의 온기가 국민 삶 구석구석에 전달되도록 국회가 입법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며 “20대 국회가 유종의 미를 거두도록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야당에 협력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그는 이날 당으로 돌아온 이낙연 전 국무총리에게 "총선 승리에 큰 역할을 해주길 요청한다"고 말했다. 새로 취임한 정세균 국무총리에게는 "우리 정치 전반이 민생 경제에서 성과를 내도록 하는 멋진 총리가 돼주실 것으로 확신한다"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